뉴스 > 연예

`냉장고` 박철민 "어머니 치매 앓고 계셔" 오열

기사입력 2018-03-05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박철민이 어머니를 언급하던 중 폭풍 눈물을 쏟았다.
JTBC 측은 5일 "오늘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철민의 냉장고가 공개된다"고 밝혔다.
박철민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어머니가 사실 치매를 앓고 있다”며 “항상 옛날 어머니의 음식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런 박철민의 냉장고 속에는 어머니와의 추억이 담긴 재료들이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머니가 해주던 음식의 레시피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기억하고 있어 셰프들마저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아버지의 월급날마다 먹었던 연탄돼지불고기와 가난했던 집안 사정으로 밀가루와 베이킹파우더만으로 만들었던 카스텔라의 맛을 추억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박철민은 ‘어머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할 수 있는 요리를 주문함에 따라 샘킴과 정호영 셰프가 대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짧은 15분 동안 요리 하나라도 더 맛보게 하려는 마음을 가득 담아 분주하게 음식을 만들어냈다.
박철민은 “셰프들이 요리하는 모습만 봐도 녹화장에 어머니가 함께 계시는 것 같다”며 울컥하

기도.
대결이 마무리되고 완성된 요리를 본 박철민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감탄했다. 이어 그는 “추억 속 음식과 똑같다”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풍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한 셰프도 대결이 끝나자마자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흐느껴 관심이 모아졌다. 박철민 편은 오늘(5일) 밤 방송된다.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속보] "영진607호 선장, 입국후 자가격리 중이던 지인 방문"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