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공녀’ 감독 “여주가 즐기는 담배와 위스키, 상징적인 것”

기사입력 2018-03-12 16:4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전고운 감독이 ‘소공녀’에 담은 솔직한 생각과 진심을 전했다.
전고운 감독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소공녀’(감독 전고은)의 언론시사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주인공 미소(이솜)가 가난한 형편에도 불구하고 담배와 위스키를 즐기며, 절대 포기 못하는 인물로 설정한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로 치부되는 담배와 위스키는 상징적인 것”이라고 말문을 열였다.
전 감독은 “술과 담배는 성인이 되어야만 할 수 있고 역사와 전통도 깊다. 그런 게 매력적인 소재로 다가갔다”면서 “왜 위스키냐는 질문이 많았는데 고급스럽고, 가난하지만 자기 취향이 확고한 미소 캐릭터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30대가 넘어가고 나니 우리 사회가 너무나 살기 힘든 구조가 아닌가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며 “집값이 너무 비싸더라. 1억이라는 큰 돈을 모으는 것도 너무 힘든데 그 액수로 집을 구할 수도 없는 현실을 재미있게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30대가 되고 나니 친구들도 다 사라지고 없더라. 내가 느꼈던 것을 다 모아서 찍어보고 싶어서 시작했다. 보는 사람에 따라 다양하게 느낄 것 같은데 ‘나만 힘든 게 아니지 않나’라는 질문과 공감을 관객 분들과 같이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와 함께 “누군가는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소공녀’는 하루 한 잔의 위스키와 한 모금의 담배 그리고 사랑하는 남자친구만 있다면 더 바

라는 것이 없는 3년 차 프로 가사도우미 ‘미소’(이솜). 유니크한 그녀의 특별한 여행을 담는다.
새해가 되자 집세도 오르고 담배와 위스키 가격마저 올랐지만 일당은 여전히 그대로다. 좋아하는 것들이 비싸지는 세상에서 포기한 건 단 하나, 바로 ‘집’. 미소는 결국 집을 나와 자신만의 특별한 여행을 떠난다. 오는 22일 개봉.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