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비행소녀` 브아걸 제아 합류 "센 언니? 다른 모습 보여드릴 것"

기사입력 2018-03-12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12년차 가수 브아걸 제아가 '비행소녀'에 합류, '센 언니' 이미지를 벗어 던진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는 데뷔 12년 차인 걸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리더 제아가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다.
제아는 "많은 분들이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센 언니'로 알고 계신다. 사실 평소 보여드리지 못한 다른 모습들도 많다. 이 기회를 통해 비혼 생활도 이렇게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평소 '걸크러시'의 대명사로 알려진 제아는 방송 최초로 일상을 공개하며 엉뚱발랄한 '비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날 제아는 평소 친하게 지내는 언니인 가수 황보, 안무가 배윤정과 다트 바에서 만남을 가졌다. 새로운 취미 생활로 다트를 즐기고 있다고 밝힌 그녀는 백발백중의 실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흘러나오는 음악에 몸을 맡기며 정체 불명의 춤을 추고, 언니들에게 스스럼 없이 가벼운 농담을 던지는 등 그간 보여준 강한 이미지와 상반된 모습으로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한편, 다트 이후 이어진 대화에서 제아가 "만날 때마다 같은 말을 하는데도 재미있다"고 운을 떼자, 황보는 "너무 친해져서 서로 어떤 모습을 보여도 괜찮을 정도의 사이가 됐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안무를 담당하며 그녀와 연을 맺은 배

윤정은 "나에게 제아는 너무 시끄러운 아이였다"고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그녀는 "제아는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능력이 있다"면서 "같이 있으면 너무 편한 친구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비행소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MBN[ⓒ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국빈만찬…"베트남과 사돈 관계"
  • [속보] 코스피 2397.70(▼21.62p, 0.89%), 원·달러 환율 1304.2(▲11.6원) 개장
  • 화물연대 파업 13일째…품절 주유소 100곳 육박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벤투, 재계약 안 한다…"한국 선수들 이끌어 자랑스러웠다"
  • [인터넷 와글와글] 지하철 '아찔 사고' / 추신수 재계약 / 1.8m가 15m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