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 ‘추리의 여왕2’ 최강희X권상우, 기숙학원 살인사건 ‘환상의 공조’ 다시 의기투합

기사입력 2018-03-22 2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추리의 여왕2’ 기숙학원에 입소한 최강희 앞에 다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2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는 유설옥(최강희 분)이 기숙학원에 입소했다가 또다시 살인사건이 벌어져 하완승(권상우 분)과 공조수사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설옥은 박기범(동하 분)의 강추로 강원도 산골의 고립된 기숙학원에 입소해 경찰시험을 본격 준비했다. 이후 노량동 고시촌 동기인 윤미주(조우리 분)와 고시원 총무도 필승을 다짐하며 입소했다. 이후 유설옥은 고시촌 친구들과 화기애애 얘기를 나누다가 한 여자가 두려움에 떨며 한기용이란 남자를 찾는 모습을 보고 의구심을 품었다.
강주연이란 스토커에게 시달렸던 한기용은 기숙학원에서 유명한 사람이었다. 이후 강주연은 학원에서 불란을 일으켜 기숙학원에서 퇴출된 바. 그는 한기용을 비롯한 기숙학원생들에게 "내가 너희들 일주일 뒤에 귀신이 돼서 죽이러 오겠다"고 섬뜩한 말을 남기고 떠났다. 그날 밤, 김주연은 기숙학원 직원이 데려다주던 중 절벽에서 몸을 던져 자살했지만 시신은 찾지 못했다.
그런가하면 일주일 뒤 한기용이 누군가에게 살해당했다. 이에 한기용과 친하게 지냈던 박인애가 "귀신이 돌아왔다. 귀신이 죽였다"라고 두려움에 떨며 차를 몰고 기숙학원에서 도망쳤다.
그 시각, 하완승은 우성하(박병은 분)가 팀장으로 발령받아 자신과 함께 일하게 된 걸 투덜거리며 계속 우성하 눈치를 살폈다. 우성하는 하완승이 시선을 의식하고 먼저 말을 걸었다. 하완승이 “수사계획을 생각 중”이라고 하자 우성하는 무슨 사건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하완승은 아줌마 하나가 잠적했다고 말했고, 이에 우성하는 그 아줌마가 유설옥임을 단번에 알아챘다. 우성하는 유설옥이 하완승 때문에 잠적한 거라고 말했다. 발끈한 하완승은 ‘내가 아줌마한테 뭘 잘못 했나’라고 속말하며 유설옥을 생각했다.
결국 하완승은 유설옥의 방에서 강원도 소재의 기숙학원 쪽지를 발견하고 "이러니 내가 못 찾았지. 어디 속아서 이상한 데 있는 것 아니냐"라며 걱정했다. 이후 하완승은 산 속에 있는 기숙학원을 향해 갔다가차를 타고 도망치던 박인애와 마주했지만 그는 이를 무시한채 그대로 기숙학원으로 향했다.
그 시각, 기숙학원에서 유설옥은 한기용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고 “현장이 훼손되면 초동수사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학생들과 주변을 정리했다. 기숙학원에

설치된 CCTV만 200대가 넘는 상황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에, 유설옥이 눈을 빛내며 추리를 시작했고, 때마침 도착한 하완승과 함께 기숙학원 조사에 직접 나섰다.
하지만 두 사람의 공조가 시작되면서 한기용의 여자친구인 박인애가 죽은 모습을 발견한 데 이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기숙학원의 사감마저 학생들 앞에서 시체로 쓰러져 위기감을 불러일으켰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돋보기] 문재인 "서훈 같은 자산 꺾어버리다니"…이재명 '취임 100일' 회견 없다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바다표범 사체, 러시아 해안서 '2500마리' 발견돼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카타르] 벤투, 환하게 웃으며 '주먹 인사' 나눈 여성의 정체는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