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썰전` 유시민 “이명박 구속, 정치 보복? 말이 안 된다”

기사입력 2018-03-23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썰전' 유시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썰전' 유시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썰전' 유시민 작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JTBC 시사교양프로그램 ‘썰전’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 지방분권형 개헌 등에 한 주간 정치적 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김구라는 유시민 작가에게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예상했냐”고 물었다.
유 작가는 “내가 ‘썰전’을 하는 내내 구속영장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취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에는 더 그랬다. 구속은 수사 때문에 하는 것이지 형벌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부터 정부가 마음에 안 들어 하던 일을 한 사람이 구속 자체를 형벌을 주는 것처럼 운용해왔다. 그것은 구속 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다. 피의자의 인신구속을 할 때는 법적으로 불가피한 경우인지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또 개인적인 이유가 있다, 정치 보복이라고 자꾸 말하는데 논리적으로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는 사실 복수를 하고 싶다. 그런데 이건 감정이다. 복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를 잘 운영해서 퇴임할

때 ‘벌써 끝났냐’는 말을 듣는 거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거 보는 게 복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4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22일 밤 구속영장이 발부돼 23일 새벽 서울 동부구치소에 입감됐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