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미스티’ 지진희, 고준 살인사건 진범이었다… ‘충격 반전’

기사입력 2018-03-24 0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미스티’ 지진희가 고준 살인범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15회에서는 강태욱(지진희 분)에 대한 의혹이 커졌다.
이날 고혜란(김남주 분)은 강태욱의 서랍에서 과태료 통지서를 발견했다. 이재영(고준 분) 살인사건이 일어난 시각, 같은 장소에서 찍힌 강태욱의 차 사진이었다. 고혜란은 충격적인 사실에 큰 혼란에 빠졌다.
이때 강태욱이 사무실에 도착했다. 강태욱은 고혜란의 어색한 태도에서 수상함을 느꼈고, 서랍 속을 확인한 후 흥분 상태가 됐다. 그는 서랍에 넣어뒀던 칼을 고혜란 앞에 건네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서은주(전혜진 분)는 하명우(임태경 분)와 만났다. 그는 “난 절대로 그 재판 인정 못해”라면서 “(고혜란을) 괴롭혀 줄 거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시위 피켓을 들고 자리를 일어섰다.
이에 하명우가 서은주를 막아섰다. 하명우는 서은주를 죽일 수도 있다고 협박하며 “뭐든지 한 번이 어렵다. 그 다음 두 번 세 번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은주야”라고 읊조려 경악을 자아냈다. 마치 자신이 이재영을 죽인 진범인 것처럼 말한 것.
하지만 서은주는 시위를 포기하지 않았다. 이에 윤송이(김수진 분)가 서은주에게 고혜란을 진범이라고 확신하는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서은주는 “혜란이 차 블랙박스가 저한테 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서은주가 말한 증거는 간접적인 증거인데다가 모순이 가득한 심증이기도 했다. 윤송이는 이 점을 지적하며 의심을 표했다. 그리고 서은주와 헤어진 이후 주차장을 떠나다가 괴한의 습격을 받아 중상에 처했다.
한편 강기준(안내상 분) 형사도 강태욱에 대한 의심을 구체화시켰다. 그는 고혜란을 찾아가 강태욱이 진범일지 모른다는 심증을 제시했다. 고혜란은 강기준 앞에서는 태연함을 연기했지만, 강태욱에 대한 의심으로 혼란에 빠졌다.
이후 강기준은 장규석(이경영 분)도 찾아갔다. 그는 자신이 구체화한 심증을 장규석에 말해 장규석에게도 의심을 안겼다. 이에 장규석은 고혜란에게 “충분히 의심해볼 만한 상황인 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혜란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한 마디만 더 하면 국장님 인간으로 상대 안 하겠다”고 소리치고 돌아섰다. 그리고 서은주를 찾아가 “윤 기자랑 무슨 얘기를 한 거냐”고 윽박질렀다.
이에 서은주는 “강태욱 얘기를 했다”면서 윤송이가 제시했던 의혹을 이야기했다. 고혜란에게는 살인혐의를 벗을 수 있는 유리한 증거물을 강태욱이 지운 이유가 무엇일까에 대한 의혹이었다. 즉 서은주와 윤송이 역시 강태욱이 살인범일지 모른다고 의심

하게 된 것.
이에 고혜란은 아니라고 반박하며 울부짖었다. 이 모습을 본 서은주는 “그렇게 믿고 싶은 거겠지”라고 조소하며 강태욱을 찾아가 직접 물어보라고 몰아붙였다.
이후 극 말미에서는 강태욱의 의심스러운 행보가 드러나고 고혜란이 강태욱에게 “이재용 당신 죽였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태욱은 울부짖는 고혜란에게 “어”라고 긍정해 경악을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워치보다 좋다"는 이준석 시계 가격 화제…오바마도 애용
  • 신현준 전 매니저, 명예훼손 혐의 집행유예…"악의적 기사 유포"
  • 홍준표, 이준석에 반말한 원희룡에 "버릇없다"…"격없는 사이" 해명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고민정, 홍준표에 "왜 정치인생 4개월에게 졌나" 반격한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