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효리네민박2` 박보검, 윤아 버럭하게 한 워커홀릭..."야 박보검!"

기사입력 2018-03-26 1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효리네 민박2' 윤아, 박보검.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 '효리네 민박2' 윤아, 박보검.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배우 박보검이 '효리네 민박2' 취업 첫날부터 퇴근을 마다하고 열일하는 모습을 보여 윤아를 버럭하게 만들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박보검이 단기 알바로 제주도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민박 집에 도착한 첫날부터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컨디션이 좋지 않은 이효리 대신 민박집 운영을 맡은 윤아는 도착 첫날임에도 뒷정리부터 쓰레기 뒷정리, 물걸레, 고양이 화장실 청소까지 열일하는 박보검을 퇴근 시키려 노력했다.
윤아는 퇴근 시간이 다가오는데도 ‘열일’ 모드를 이어가는 박보검의 모습에 “오늘 와서 피곤할 텐데 빨리 가라”면서 가서 쉬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보검은 “아니다. 괜찮다”고 퇴근을 거절하며 걸레를 들고 바닥에 떨어진 물기를 닦는 등 일을 했고 윤아는 “나도 첫날에는 일찍 퇴근시켜주셨는데 미안하다”면서 “가라고 해도 퇴근을 안 한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박보검이 2층 청소까지 시작하자 윤아는 결국 “야 박보검!”이라고 버럭 했고 박보검은 그제서야 “간다. 지금 간다”고 서둘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보검은 다음날 조식으로 사전 미팅 당시 가장 자신있다고 말한 요리인 떡국을 준비했다. 윤아와 박보검의 열일하는 모습에 감동한 민박집 회장님 이효리는 “보검이는 착하고, 윤아는 못하는 게 없다. 정말 최고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윤미향 사퇴 촉구' 태평양 유족회에 하는 말이…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