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해진, ‘사자’ 첸 스틸 컷 공개…냉혈 미남으로 大변신

기사입력 2018-03-26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해진, ‘사자’ 첸 스틸 컷 사진=마운틴무브먼트
↑ 박해진, ‘사자’ 첸 스틸 컷 사진=마운틴무브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사자’의 박해진 스틸컷이 공개됐다.

26일 '사자'(四子 창세기, 연출 장태유 제작 ㈜빅토리콘텐츠,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에서 박해진이 분한 두 번째 캐릭터 첸의 스틸컷이 처음으로 베일을 벗었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로 박해진, 나나, 곽시양,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등이 출연을 확정, 현재 촬영이 한창이다. 특히 박해진은 극중 대기업 비서실장 강일훈을 비롯해 1인4역을 소화한다.

박해진이 연기하는 4명의 역할 중 두 번째 캐릭터인 첸은 야수 같은 킬러다. 인간의 움직임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무시무시한 액션과 냉철함을 가진 킬러로 말 수가 적고, 무뚝뚝하며 내성적이지만 몸을 쓰는 능력, 특히 싸움은 타고 났다. 날렵한 움직임으로 조용하고 날카롭게, 웬만해선 숨이 거칠어지지 않는 고수 중의 고수다.

첸은 이후 일훈과 여린(나나 분), 여린의 가족들을 만나며 조금씩 변화하는 인물이다.

첫 공개된 첸의 스틸컷은 사진 두 장만으로 캐릭터를 정확히 보여주고 있다. 헬멧을 쓴 채 날카로운 눈빛을 뿜어내고 있는 첸은 얼굴 대부분을 가리고 있어 표정을 짐작하기 어렵다. 얼굴에 난 상처는 거칠게 살아온 그의 인생을 보여줌과 동시에 전체적인 모습에서 왠지 모를 쓸쓸함이 느껴진다.

스마트한 성격과 젠틀한 매너를 겸비한 일훈과는 정반대의 성향을 지닌 첸을 박해진이 어떻게 소화해낼

지도 큰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한편, '사자'는 명품 배우 군단에 이어 SBS '별에서 온 그대'의 장태유 감독의 4년만의 국내 복귀작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화제작으로 떠오른 가운데 바쁜 촬영 일정이 이어지고 있다. '사자'는 100% 사전제작드라마로 제작, 올 가을께 방송될 예정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