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부잣집 아들’ 김지훈, 이광재로 인생 캐릭터 탄생 예감

기사입력 2018-03-26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잣집 아들 김지훈 사진=MBC 부잣집 아들 화면 캡처
↑ 부잣집 아들 김지훈 사진=MBC 부잣집 아들 화면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부잣집 아들’이 되어 돌아온 배우 김지훈이 성공적인 스타트를 끊으며 인생캐릭터 탄생을 예감케 했다.

김지훈은 지난 25일 첫선을 보인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굴곡 없는 인생을 살아온 철부지 도련님 ‘이광재’ 역에 리얼하게 녹아들어 안방극장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광재는 성공한 외식업체 ‘가미’의 외아들로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인물. 특히 자동차 매장에서 차 두 대를 사고 싶다고 웃는 장면이나 집에 오면 꼭 아빠가 해준 닭갈비가 먹고 싶었다고 조르는 장면은 그의 이런 성향이 잘 드러난 대목이었다. 이에 김지훈은 구김살 없이 밝고 천진한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첫 방송부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또한 극 중 아버지 역인 강남길(이계동 역)과의 화목한 부자 케미도 눈길을 끌었다. 긴 여행 끝에 집에 돌아온 그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반가움을 나눴고 아버지와 나란히 누워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선 마치 진짜 부자 사이 같은 호흡을 보여줬다.

김지훈은 명랑한 말투와 유쾌한 표정까지 장착해 그야말로 꾸밈없는 인물로 완벽 변신했고 철없는 아들이지만 결코 밉지 않은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정남의 면모도 돋보였다. 가짜 애인과 연극까지 할 정도로 과거 헤어진 전 여자 친구를 다시 만나기 위해 애쓴 것은 물론 뒤에서 바라보고 속 끓이는 모습까지 능청스럽고 솔직담백한 이광재의 특성이 잘 와 닿았다는 반응.

2년 전 여자 친구 김영하(김주현 분)가 창업한 카페가 망한 상황에도 꽃을 들고 찾아가 폐업을 축하하고 “뭐가 생겨도 네가 잘하면 망하니, 우리 집은 손님이 넘쳐 나. 가서 같이 감자탕이나 먹자”라며 해맑게 미소 짓는 그를 향해 시청자들은 “으이그~” 하면서도 애정 어린 시선을 보냈다.

이처럼 김지훈은 톡톡 튀면서도 제 감정에 솔직한 인물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표현해 호평받고

있다. 지난해 ‘도둑놈 도둑님’에서 가슴 속 상처를 간직한 차가운 검사 역을 소화했던 그는 전작의 이미지를 완벽히 지운 철부지 아들로 시청자에게 한층 친근하게 다가섰다.

탄탄한 내공과 디테일한 연기로 2018년 ‘부잣집 아들’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완성해낼 배우 김지훈의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이유는?
  •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총 10명
  • 미래한국당 사라졌다…통합당과 합당 결정
  • 경주 스쿨존 사고 뭐길래…SNS서 '일파만파'
  • 기부금, 밥값으로 못 쓴다는 최민희에 누리꾼…
  • 민경욱 "내 몸 수색한 검사가 부정선거 의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