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우리가 만난 기적’ 더 비기닝, 캐릭터X줄거리 소개로 기대↑

기사입력 2018-03-26 2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더 비기닝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 더 비기닝에서는 첫 방송 전 특집을 다뤘다.
이날 ‘우리가 만난 기적’의 설정과 줄거리, 등장인물들에 대한 설명이 그려졌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신의 실수로 운명이 바뀌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였다. 이야기를 함께할 주인공은 송현철 역의 김명민과 또 다른 송현철 역의 고창석, 선혜진 역의 김현주와 조연화 역의 라미란이었다. 여기에 ‘힘쎈여자 도봉순’의 이형민 감독과 백미경 작가까지 함께해 환상의 캐스팅을 자랑했다.
이에 김명민은 “지금까지 한국에 이런 드라마가 있었나 싶었다”라면서 드라마에 대한 개인적인 기대를 드러냈다. 그는 “평범한 삶을 살던 한 남자가 불의의 사고로 몸이 바뀐다. 그리고 동시에 두 가정을 책임지게 된다”면서 영혼의 가정과 육체의 가정 사이에서 고민하는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먼저 A송현철은 성공만이 인생 최고의 지표인 은행 지점장이었다. 그런 태도 때문에 학창 시절에 열렬히 사랑했던 아내와는 쇼윈도 부부가 된 처지였다. 이런 A송현철이 불의의 사고로 자신과는 완전히 다른 인물, B송현철과 바뀌게 된 것. B송현철은 중국집 주방장으로 자수성가한 인물로, A송현철과 다르게 다정다감한 성격에 행복한 가정생활을 꾸리고 소소한 행복을 누리며 사는 인물이었다.
이어 A송현철의 아내 선혜진 역을 맡은 김현주와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김현주는 선혜진 역에 대해 “좋은 사람, 예쁜 사람, 착한 사람에 가깝다”며 인간미 있고 이성적인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런 인물이 사고 후 완전히 달라진 남편의 모습에 혼란을 느끼게 되고, 이혼하려 결심한 사이였지만 새롭게 사랑을 느끼게 된다는 것.
또 B송현철의 아내 조연화 역을 맡은 라미란과의 인터뷰도 그려졌다. 라미란은 본래 고창석이었던 B송현철이 사고 후 김명민으로 변해 나타난 상황에 처하게

된다. 이에 라미란은 “이런 상황이면 어떻게 할 것 같냐고 묻더라. 싫지는 않을 것 같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원래의 성격처럼 밝고 사랑스러운 역할을 맡아 ‘컨츄리 섹시’를 뽐낼 예정이다.
한편 ‘우리가 만난 기적’은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의 삼각 로맨스 외에도 유머와 휴머니즘, 미스터리 등 다양한 요소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안겼다.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