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의 아저씨’ 측 “13·14회 휴방, 촬영지연·높은 피로도 때문”(전문)

기사입력 2018-04-26 15:37 l 최종수정 2018-04-26 15:53

‘나의 아저씨’ 휴방 사진=tvN
↑ ‘나의 아저씨’ 휴방 사진=tvN
[MBN스타 김솔지 기자] tvN ‘나의 아저씨’가 5월 첫째 주 방송을 휴방한다.

26일 tvN 측은 “오는 5월 2일과 3일 방영 예정이었던 ‘나의 아저씨’ 13, 14회가 휴방된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아저씨’는 반 사전제작으로 일찍 촬영을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 전 배우 교체로 불가피하게 촬영이 지연됐고 밤 씬이 많은 드라마 특성 탓에 촬영 시간이 제약이 있기도 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나의 아저씨’는 깊은 감정 연기를 요해 배우와 제작진이 몰입해 공들여 찍다보니 스태프들의 피로도도 높은 편이다. 이에 제작진의 오랜 고민 끝에 휴방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나의 아저씨’는 5월 9일 13회 방송으로 시청자 여러분들을 만나 뵐 계획이다. 2일에는 ‘나의 아저씨’ 스페셜 편, 3일에는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대체 편성된다”고 알렸다.

이하 ‘나의 아저씨’ 측 공식입장 전문.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5월 첫째 주 편성 변동 관련 안내 드립니다.

오는 5월 2일(수)과 3일(목) 방영 예정이었던 '나의 아저씨' 13, 14회가 휴방됩니다.

'나의 아저씨'는 반 사전제작으로 일찍 촬영을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 전 배우 교체로 불가피하게 촬영이 지연됐고 밤 씬이 많은 드라마 특성 탓에 촬영 시간이 제약이 있기도 한 상황입니다. 무엇보다 '나의 아저씨'는 깊은 감정 연기를 요해 배우와 제작진이 몰입해 공들여 찍다보니 스태프들의 피로도도 높은 편입니다. 이에 제작진의 오랜 고민 끝에 휴방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드라마로 종영하기 위해 휴방기간도 열심히 제작에 임하며 남은 기간도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나의 아저씨'는

5월 9일(수) 13회 방송으로 시청자 여러분들을 만나 뵐 계획입니다. 2일(수)에는 '나의 아저씨' 스페셜 편, 3일(목)에는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대체 편성됩니다.

'나의 아저씨'를 아껴주시고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더욱 재미있고 따뜻한 내용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