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열심히 준비했다"…워너원 윤지성 이대휘 하성운, `개그콘서트` 떴다

기사입력 2018-04-27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대세 그룹 워너원의 윤지성 이대휘 하서운이 ‘개그콘서트’ 출격을 앞두고 의미 있는 소감을 전했다.
29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하는 워너원이 공개코미디 무대에 도전, 대세 중의 대세임을 확실히 입증할 예정이다.
지난 수요일에 진행된 ‘개콘’ 공개녹화에선 워너원 이대휘 윤지성 하성운의 등장만으로도 객석의 뜨거운 함성을 느낄 수 있었다. 평소보다 더욱 화끈한 열기로 세 사람의 출연 코너는 물론 녹화 내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워너원의 든든한 리더 윤지성은 “‘개그콘서트’는 어릴 적 ‘사바나의 아침’이라는 코너를 할 때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마다 챙겨보던 프로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에 평소 밝고 유쾌한 모습이 매력적인 그의 재치 있는 입담과 활약을 짐작하게 하고 있다.
워너원의 다재다능한 막내라인, 이대휘는 “예전부터 방송은 물론 영상이나 짤까지 많이 챙겨 봤다”라며 “막상 출연하게 되니 부담도 조금 됐고 저희 무대가 아닌 개그맨 선배님들의 무대에 혹시 해를 끼치진 않을까 해서 걱정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를 비롯한 세 사람 모두 실제 무대에서 개그맨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 이들의 남다른 노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또 “어렸을 때 많이 보던 프로라 특별출연을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출연하게 돼서 신기하고 굉장히 어렵기도 했다”는 워너원의 대표 꿀성대 하성운은 “제 무대가 아니니 혹시 실수하면 다 망가지는 거라 부담감도 좀 컸다. 열심히 준비했다”며 야무진 각오를 밝혔다.
어린 시절 ‘개그콘서트’를 즐겨 보며

‘개콘 키즈’로 자란 세 멤버의 특별한 소감과 각오로 이들의 물오른 예능감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과연 워너원의 이대휘 윤지성 하성운이 각각 어떤 활약을 통해 일요일 저녁 시청자들을 사로잡게 될지 무한한 관심이 쏠린다.
‘개그콘서트’와 워너원의 환상적인 웃음 시너지는 29일 오후 9시 15분 방송에서 만날 수 있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