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파타’ 효연 “`DJ 효‘로 바꾼 이유? 해외 팬들이 어려워해서”

기사입력 2018-04-27 1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파워타임' 이기찬,효연,민서,최화정(왼쪽부터). 사진|SBS 보는라디오
↑ '파워타임' 이기찬,효연,민서,최화정(왼쪽부터). 사진|SBS 보는라디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소녀시대 효연이 DJ 활동 명을 ‘DJ 효’로 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가수 이기찬, 효연, 민서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효연은 최근 'DJ 효(HYO)‘라는 이름으로 DJ 활동 중이다. 최화정은 “왜 'DJ 효연’이 아닌 ‘DJ 효’로 활동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효연은 “DJ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바꿨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효연은 “효연이란 이름을 해외 분들이 발음하기 어려워했다. ‘효!’할 때 ‘요!’ 비슷하게 부르시더라. 그런 느낌으로 바꾸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효연은 지난 18일 앨범 '소버(Sober)'를 발매하고 DJ로 변신에 성공했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