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평양냉면, 두 그릇도 가능한 기품 있는 맛”…백지영도 극찬

기사입력 2018-04-27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평양냉면 백지영 극찬 사진=연예가중계 캡처
↑ 평양냉면 백지영 극찬 사진=연예가중계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평양냉면 언급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백지영도 평양냉면을 직접 맛보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화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27일 남북정상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저녁 만찬을 위해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 대통령께서 멀리서 온 평양냉면을 편안히..”라고 덧붙인 뒤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보며 “아 멀다고 말하면 안되겠구나”라고 멋쩍게 웃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정은 위원장의 평양냉면 발언 이후 누리꾼들은 평양냉면에 관심을 쏟고 있다.

특히 최근 진행한 평양공연을 위해 평양을 향했던 가수 백지영이 평양냉면에 대한 극찬을 쏟아낸 사실이 주목 받고 있는 것.

백지영은 옥류관에서 직접 평양냉면을 먹게 된 점에

대해 “사실 공연도 중요했지만 평양냉면도 공연만큼 중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했던 것보다 기대 이상이다. 기대 이상의 맛”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서울 평양냉면 맛이 아니야. 맛이 좀 기품 있어. 맛있어. 나 두 그릇 먹을 것 같아“라며 평양냉면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