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하룻밤만 재워줘` 이태곤·김종민·한보름, 스페인 삼남매가 돌아온다

기사입력 2018-04-30 10:3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반가운 스페인 삼남매 이태곤 김종민 한보름이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KBS2 예능 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박덕선, 김정우 PD, 장희정 작가)가 신사의 나라 영국 편을 마치고 정열의 나라 스페인 편의 세 번째 이야기를 다시 이어간다.
이태곤 김종민 한보름 스페인 삼남매의 본격적인 등장을 예고하는 열정 가득한 현장 스틸이 공개돼 기대감을 불러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세비야의 밤거리를 활보하는 이태곤 김종민 한보름의 모습이 담겼다. 이미 현지에서도 통하는 조각외모를 입증한 글로벌 훈남 이태곤과 언어를 가리지 않는 소통 끝판왕 김종민에 이어 상큼한 미모에 엉뚱한 반전 매력까지 지닌 막냇동생 한보름까지 합류하면서 현실 삼남매가 펼쳐낼 유쾌한 케미와 시너지가 기대되는 상황.
하지만 이미 밤 늦은 시간에 ‘하룻밤’의 성공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졌고 더군다나 이어진 사진 속 멍한 표정의 이태곤과 고개숙인 김종민은 바르셀로나에서 세비야까지 길고 험난했던 여정으로 인해 아예 방전된 듯한 모습이다.
뒤늦게 합류한 한보름은 생기 발랄한 눈빛을 반짝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앞서 “오빠들이 조금 지치실 때 제가 에너지가 될 수 있거든요”라며 인간 비타민 활약을 예고한만큼 지쳐버린 이태곤과 김종민을 대신해 거침없는 하룻밤 미션에 도전하는 등 남다른 친화력과 발군의 현지적응력을 뽐냈다는 후문.
한보름은 이태곤, 김종민의 유일한 약점이었던 쑥스러움을 보완해 줄 낯가림 제로, 친화력 최강의 소유자로 스페인 여행에 핑크빛 활력을 충전시켜줄 예정이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특급 미녀 구원투수 한보름 덕분에 활력과 열정을 되찾은 김종민과 이태곤이 자연스럽고 여유로운 매력을 뿜어내고 있어 마침내 완전체로 거듭난 최강 삼남매가 또 어떤 새로운 곳에서 특별한 ‘하룻밤’ 인연을 만들어 갈지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하룻밤만 재워줘’ 제작진은 “무뚝뚝한 남자 형제에게 귀여운 막내 여동생이 생긴 것 같아서 촬영하는 내내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며 “막내 한보름이 든든한 맏오빠 이태곤과 흥부자 둘째 김종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현실남매의 유쾌한 케미는 방송에 새로운 활력과 기대감을 불어넣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인 편 두번째 이야기에서 이태곤과 김종민에게 몰래카메라의 굴욕을 안겨줬던 한보름의 환상적인 플라멩코 춤 실력이 다시 한 번 발휘된다. 이와 함께 바로셀로나에서 만난 스페인의 국민배우 커플 마크 클로테트와 나탈리아 산체스도 이들의 하룻밤 도전에 힘을 실어

주는 수호천사가 됐다고 전해져 이 날 방송은 지금까지의 스페인 편의 재미를 모두 합친 깨알같은 요약편이 될 전망이다.
현실 삼남매 이태곤-김종민-한보름이 스페인의 어느 도시에서 또 어떤 소중한 인연들을 마주치고 특별한 하룻밤을 보내게 될 것인지 5월 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