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예슬 집도의 “나도 놀라 충격…잠 못자고 있는 상태”

기사입력 2018-04-30 11:44

한예슬 집도의 사진=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 한예슬 집도의 사진=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한예슬 집도의가 의료사고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에서는 한예슬의 의료사고를 다뤘다.

이날 한예슬 수술 집도의는 “아차 했는데 벌써 뚫려 있으니까 (놀랐다). 저는 수일 밤 한참 멘붕(정신적 충격)이 왔다”라며 “내가 잘못했다. 수술해서 그 사람에게 피해를 줘쓴ㄴ데 한예슬 씨한테 저말 잘못했다고 하고 녹음을 해줬다. 이 방에서”라고 말했다.

이어 “거의 제가 충격상태였다. 그래서 환자가 여기 와서 치료받을 때마다, 한예슬 씨도 충격이지만 저도 지금 밤잠 못자고 잘 치료가 되기를 (바란다는)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화상 치료를 받으러 병원에 도착한 한예슬 측은 “보상에 연락 못 받았

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국민들의 관심에 대해 “너무 감사합니다”는 짧은 인사로 차에 올라탔다.

윤상엽 성형외과 전문의는 “상처가 낫는 것은 한 달, 길어도 한 달 내지 두 달 안에 끝날 수 있는데 중간에 피부이식 조직, 확장기 이런 것까지 치료하고 다 낫는데 1년이 걸린다”고 말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