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김현주-라미란, 응급실 삼자대면 포착

기사입력 2018-04-30 14:3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이 한밤 중 마주한 사연은 무엇일까.
30일 오후 10시 9회가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송현철A(김명민 분)와 그의 아내 선혜진(김현주 분), 송현철B(고창석 분)의 아내 조연화(라미란 분)가 응급실 앞에서 대치중인 순간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8회 방송에서는 송현철A에게 죽은 남편의 영혼이 깃들었다고 확신한 조연화가 단도직입적으로 그의 정체를 물었다. 당황한 송현철은 이내 극구 부인하며 “당신 남편 아니에요”라고 말해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송현철, 선혜진, 조연화의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이는 두 번째 삼자대면으로 선혜진의 표정과 눈빛에선 왠지 모를 스파크가 튀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앞서 아이들의 다툼으로 세 사람이 처음 만났던 학교 교무실에서는 송현철이 아들 송강호(서동현 분)가 아닌 본래의 딸 송지수(김환희 분)의 편을 들어 선혜진의 싸늘한 눈총을 받았던 터.
그러나 현재 선혜진과 아들 송강호, 딸 송미호(김하유 분)에게 점차 마음을 열고 상황을 받아들이기 시작하며 살얼음판 같던 집안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기에 그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이들을 늦은 시간 병원으로 폭풍 질주하게 만든 사건은

무엇일지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 관계자는 “송현철, 선혜진, 조연화가 학교 교무실에 이어 또 한 번 운명적으로 만나게 된다”며 “이들이 병원 앞에서 마주하게 된 이유와 함께 육체의 가족들에게 가장의 본분을 하기 시작한 송현철이 이번에는 과연 어떤 태도를 보일지 주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