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논란의 `전참시` 오늘(12일) 결방

기사입력 2018-05-12 0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휩싸인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 12일 결방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속보 보도 장면을 희화화 해 사용했다는 논란이 거세지면서 2주간 결방을 공식화, 12, 19일 전파를 타지 않는다. 이에 따라 12일 방송 시간대에는 ’뜻밖의 Q’ 스페셜 1, 2부가 방송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의 어묵 먹방 관련 에피소드 도중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배경에 사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제작진은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이라며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제작진에 이어 방송사와 최승호 MBC 사장의 사과도 이어졌고, 내부적으로 진상 조사 위원회를 꾸려 이번 사태에 대한 엄격한 조사에 돌입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세월호 화면임을 알고도 사용했다는 일부 매체 보도 이후 논란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긴급 논의 끝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 제작진 의견 진술 청취를 요구했다.
11일 MBC가 발표한 1차 조사 결과, 논란 확산의 진원이 된 ’단체 대화방’에서의 문제의 대화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MBC는 "현재까지의 조사과정에서 밝혀진 바로는 단체 카톡방에서 세월호를 언급한 대화는 존재하지 않음을 알려드린다"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2차 조사에는 세월호 가족이 조사위원회에 참석해 보다 투명하고 객관적인

검증에 나선다. 2차 조사에서 제작진이 해당 장면이 세월호 장면임을 알고도 썼는지, 나아가 알면서도 ’고의로’ 썼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MBC는 "2차 조사에서는 1차 조사의 결과를 검토, 공유하고 미진한 부분을 점검할 계획"이라 밝혔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속보] "최근 1주일 감염의 30% 이상 교인 매개로 발생…지자체 대응중"
  • 양평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60대 시신 발견…"개울서 장독 닦다가"
  • [속보] 이재명, 경기도 모든 종교시설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
  • 기안84, 이번엔 '지인 능욕'?…전현무·화사 유흥업소 표현 논란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