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애의 참견’, 최화정·주우재도 경악한 문제의 영상…보호인가 구속인가

기사입력 2018-05-12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애의 참견’ 사진=KBS joy
↑ ‘연애의 참견’ 사진=KBS joy
[MBN스타 김솔지 기자] 최화정과 주우재가 도 넘은 남친의 안전 과민증에 할 말을 잃었다.

12일 방송될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17회에서는 지나치게 안전에 예민한 남친으로 인해 연애의 위기를 겪고 있는 여친이 프로 참견러들에게 조언을 구할 예정이다.

사연 속 주인공의 남친은 썸을 탈 때부터 그녀가 탄 택시 번호 인증샷을 보내주고 집 앞까지 데려다 주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여줬던 터. 이어 정식으로 교제를 하고나서도 호신용품을 선물하고 부주의한 면이 있는 그녀를 위해 가스밸브나 도어락을 제대로 잠갔는지 하는 기본적인 일들까지 체크해줬다고.

그러나 그녀는 언제부턴가 남친의 보호가 답답해졌다고 한다. 매일매일 가는 곳의 위치를 찍어 보내야 하고 자기 생각에 조금이라도 치안이 좋지 않은 동네에 갔다 싶으면 당장 큰일이라도 날 듯 굴었던 것.

결국 가만있으면 안 되겠다 싶은 일들까지 벌어졌다며 사연 속 주인공이 증거로 보내준 영상은 스튜디오를 충격으

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최화정과 주우재는 영상을 보고 한 동안 말을 잇지 못했을 정도.

이에 여친이 제시한 영상은 무엇이며 남친이 어떤 행동을 벌였기에 프로 참견러들마저 경악케 했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여친을 걱정해서 한 일이 왜 당사자를 괴롭게 만들었는지 사연의 전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 행렬
  •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서울시 차원 5일장 반대" 청와대 청원 30만 넘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