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위너 강승윤·이승훈, ‘복면가왕’ 출격...사랑스러운 비글미로 여심 조련

기사입력 2018-05-12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위너의 강승윤과 이승훈이 ‘복면가왕’의 새로운 연예인 판정단으로 합류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동방불패’의 7연승을 막으려는 복면 가수들이 출격하는 가운데 대세 아이돌 그룹 위너의 강승윤과 이승훈, 원조 연예인 잉꼬부부인 홍서범, 조갑경이 판정단에 새로 합류한다.
특히 강승윤과 이승훈은 현역 아이돌다운 날카로운 눈썰미와 옆집 남동생 같은 친근한 매력으로 객석을 사로잡았다는 전언이다. 두 사람은 “인사하는 애티튜드가 아이돌이 확실하다”, “노래 부르는 발음이 래퍼 같다” 등의 자신감 넘치는 멘트로 다른 판정단의 열띤 지지를 받았다고. 게다가 위너의 ‘Really Really’ 댄스까지 선보여 스튜디오의 여심을 싹쓸이했다.
홍서범, 조갑경 부부의 코믹한 케미스트리 역시 눈에 띄었다. 이들은 매 라운드 “우리는 정말 안 맞다”라며 놀

랍도록 상반된 의견을 제시해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물과 기름’ 같은 호흡으로 ‘현실 부부’의 매력을 뽐낸 두 사람 중 누구의 추리가 더 많이 적중할지 기대가 모인다.
가왕 ‘동방불패’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승부와 한층 업그레이드된 추리 대전은 내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