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같이 살래요’ 이상우, 트라우마 극복 “내 사람들 외면하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8-05-12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같이 살래요’ 이상우 사진=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 ‘같이 살래요’ 이상우 사진=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같이 살래요’ 이상우가 모친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같이 살래요’에서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과거 영상을 보게 된 정은태(이상우 분)가 충격에 휩싸였다.

은태는 모친의 죽음 소식이 처음 알려졌을 당시를 담은 영상을 보고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 이를 본 은태는 눈시울을 붉혔고, 박유하(한지혜 분)는 그런 은태를 부축했다. 은태는 “이만 가자”는 유하의 만류에도 마이크 앞에 섰고, “저 분이 제 아버지입니다. 평생 환자를 위해 사셨고,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키다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가정에 소홀했다는 후회의 말을 남겼는데 아들로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말에 “그래서 여기 섰다. 아버지의 후회를, 미련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은태는 “제 길을 위해 제 사람들을 외면하지 않겠다. 예술과 의료는 모두 사람의 아픔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두 힘이 상처받은 분들을 치유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힘겹게 말문을 이어갔다.

이후 은태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쓰러졌다. 그런 은태의 곁을 유하가 지켰다. 은태는 “죽어도 아

버지처럼 안 살겠다고 다짐했다. 세상의 환자를 다 구하겠다고 가족을 외면하는 그 무책임이 끔찍해서 나는 아버지와 다르게 산다고 그렇게 믿었는데 그것조차 아버지의 말을 따르고 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유하는 “따른 게 아니다. 교수님은 자신의 선택으로 원하는 일 가야할 길을 갔던 거다”라며 위로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