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효리네 민박2` 마지막 영업…이효리 선물에 윤아 `눈물`

기사입력 2018-05-13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소녀시대 윤아와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13일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소녀시대 윤아의 이별이 그려진다.
직원 윤아의 근무 마지막 날, 이상순은 “윤아 없으면 민박집은 어떻게 하냐”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효리 역시 “빈자리가 길게 느껴질 것 같다”라며 윤아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마지막 손님까지 체크아웃 한 뒤, 민박집에 남은 세 사람은 조용히 차를 마시며 이별을 준비했다. 윤아는 직접 준비한 이별 선물을 두 사람에게 전했다. 윤아의 선물에 이효리는 “네가 우리에게 웃음을 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 역시 윤아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부부는 윤아를 위한 선물을 준비하기 위해 “특별

한 기술까지 익혔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선물을 건네 받은 윤아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효리 역시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다채로운 겨울과 봄의 제주의 풍광을 담아냈던 ‘효리네 민박’ 마지막 영업 이야기는 13일 오후 9시 공개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곧 결정될 예정
  •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남성 중상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