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티븐 연, 욱일기 논란 2차 사과 “급히 올린 사과문 상처 드려 죄송”(전문)

기사입력 2018-05-13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티븐 연 욱일기 논란 사과 사진=DB(스티븐연)
↑ 스티븐 연 욱일기 논란 사과 사진=DB(스티븐연)
[MBN스타 손진아 기자]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

스티븐 연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의 실수, 특히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 되는 역사의 상징에 대한 부주의가 얼마나 사람들에게 깊게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과 팬 분들의 걱정스러운 메시지로 인해 이 문제에 대한 저의 무지함을 깨닫게 되었고, 제가 처음에 급하게 올린 사과문이 더 많은 아픔과 실망을 드렸음을 알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스티븐 연은 “상처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 한국계 미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이번 일이 제게는 중요한 배움의 과정이 되었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며 재차 사과했다.

스티븐 연은 최근 자신의 출연작인 ‘메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이 자신의 SNS에 올린 욱일기를 입고 있는 소년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됐다.

이를 발견한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아냈고, 스티븐 연은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한글 사과문과 영문 사과문의 내용이 다르고 사과보다는 해명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비난이 계속됐다. 그러자 그는 결국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하 스티븐연 사과문 전문.

최근에 제가 제대로 생각하지 못하고 지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어린 시절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의 실수, 특히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되는 역사의 상징에 대한 부주의가 얼마나 사람들에게 깊게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팬 분들의 걱정스러운 메시지로 인해 이 문제에 대한 저의 무지함을 깨닫게 되었고, 제가 처음에 급하게 올린 사과문이 더 많은 아픔과 실망을 드렸음을 알

게 되었습니다. 상처 입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한국계 미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이 제게는 중요한 배움의 과정이 되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립니다.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빨리 신청하면 빨리 받는다…내일부터 2차 지원금 지급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