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욱일기 사과 논란` 스티븐연, 실수보다 더 무서운 무지

기사입력 2018-05-14 0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이 욱일기 논란 이후 미흡한 사후 대처로 도마 위에 올랐다.
스티븐 연은 최근 자신의 출연작인 ’메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이 자신의 SNS에 올린 욱일기를 입고 있는 소년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스티븐 연은 13일 SNS를 통해 "최근 제 동료의 어린 시절 사진과 관련, 사진 속 상징적 이미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채 실수를 만들었습니다. 저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와 함께 올린 영문 사과문으로 논란이 커졌고 결국 스티븐 연은 1차 사과문을 삭제했다.
이후 한국 홍보 전문가로 지난 10여년간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에 앞장서 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장문의 글을 통해 스티브 연의 한국어 사과와 영어 사과가 확연히 달랐다고 했다. 그는 "한국어로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지만, 영어로 된 사과문에서는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 상의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고 했는데 이 같은 글은 자칫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 한 번으로 사람을 재단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이라면서 제대로 된 반성을 하고 있지 않다고 일침을 했다.
서 교수는 스티븐 연의 글 관련해 "자신도 정말 실수였다고, 이번 계기로 욱일기에 대한 뜻을 정확히 알았다고,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는 영어 사과문을 진심으로 올렸다면 이렇게까지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계속된 가운데 스티븐 연은 같은 날 자신의 SNS에 2차 사과문을 게재, "최근에 제가 제대로 생각하지 못하고 지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어린 시절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적었다.
스티븐 연은 "저의 실수, 특히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되는 역사의 상징에 대한 부주의가 얼마나 사람들에게 깊게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팬 분들의 걱정스러운 메시지로 인해 이 문제에 대한 저의 무지함을 깨닫게 되었고, 제가 처음에 급하게 올린 사과문이 더 많은 아픔과 실망을 드렸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상처 입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며 사과했다.
스티븐 연은 "한국계 미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이 제게는 중요한 배움의 과정이 되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 드립니다. 진심으로 사과합니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스티븐 연이 2차 사과문을 통해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의 뜻을 밝히며 논란은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욱일기의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 한 상태에서 ’실수’로 누른 좋아요 클릭보다 이후 대처가 더 문제가 됐던 인상적인 해프닝. 이번 논란이 개봉을 앞둔 영화 ’버닝’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다음은 스티븐 연 사과문 전문.
최근에 제가 제대로 생각하지 못하고 지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어린 시절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의 실수, 특히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되는 역사의 상징에 대한 부주의가 얼마나 사람들에게 깊게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팬 분들의 걱정스러운 메시지로 인해 이 문제에 대한 저의 무지함을 깨닫게 되었고, 제가 처음에 급하게 올린 사과문이 더 많은 아픔과 실망을 드렸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상처 입은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한국계 미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이 제게는 중요한 배움의 과정이 되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 드립니다.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