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부잣집 아들’, 시청률 9..2% 기록...김지훈의 오열

기사입력 2018-05-14 09:35 l 최종수정 2018-05-14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잣집 아들’ 포스터 사진=MBC ‘부잣집 아들’
↑ ‘부잣집 아들’ 포스터 사진=MBC ‘부잣집 아들’
[MBN스타 신미래 기자] ‘같이 살래요’가 주말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가운데 ‘부잣집 아들’이 2위를 차지했다.

14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는 30.7%(전국가구 기준)를 달성했다.

이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기록이며, 27.8%를 기록했던 지난 12일 방송분보다 2.9% 상승한 수치다.

또 시청률 30%를 재돌파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미연(장미희 분)이 위암일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자신들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다는 걸 깨달은 박효섭(유동근 분)이 미연을 찾아가 “내가 너 좋아해. 스무살 때도 지금도 여전히 난 널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정은태(이상우 분)와 박유하(한지혜 분)를 둘러싼 미

묘한 분위기가 그려지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9.2%를 기록, 매니아층 시청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광재(김지훈 분)의 오열이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아버지 이계동(강남길 분)의 죽음과 가미의 부도로 하루아침에 인생이 무너져 내리게 된 것.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속보] 코로나19 어제 35명 신규확진…지역발생 20명·해외유입 15명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 행렬
  •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서울시 차원 5일장 반대" 청와대 청원 30만 넘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