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토’ 유태오 “칸영화제 초청 꿈만 같아…박수갈채 잊을 수 없다”

기사입력 2018-05-14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레토 유태오 사진=씨제스
↑ 레토 유태오 사진=씨제스
‘레토’ 유태오가 2018년 칸 국제 영화제에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배우 유태오가 러시아 영화‘레토(Leto)'로 칸 국제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경쟁 부문에 초청돼, 프랑스 현지시각으로 5월9일부터 공식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현지 외신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유태오는 현지시각으로 9일 프랑스 칸의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에서 진행된 영화‘레토'의 프리미어 공식 상영 일정과 10일 공식 포토콜, 기자 회견, 각종 외신 인터뷰 일정을 소화했다. 러시아는 물론 유럽 전역의 매체들의 인터뷰 요청이 쇄도했다는 후문이다.

미국 버라이어티(Variety)는“영화 '레토'에서 유태오는 놀라운 연기를 보여줬다. 추진력 있게 빅토르 최를 구현해 나가며 어떻게 그가 수많은 추종자를 이끄는 러시아 음악의 상징이 되었는지, 그 초기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고 평했다.

뿐만 아니다. 칸 영화제 관계자 조엘 차프론(Joel Chapron)은“한국 배우로서 러시아 영화에 출연해, 연기를 한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유태오는 낯선 환경 속에서도 빅토르 최를 완벽하게 표현했다."고 언급했다.

유태오는“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으로 초청된 건 꿈만 같다. 공식 상영 후 이어졌던 박수갈채를 오랫동안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계속해 발전하는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레토'는 1980년대 초반 러시아를 배경으로 빅토르 최의 활동 초기 당시

를 그린다. 베니스 국제 영화제,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산타바바라 국제 영화제 등 유수 해외 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받아온 러시아 유명 감독 키릴 세레브렌니코프(Kirill Serebrennikov)의 신작이다. 극에서 유태오는 2000대 1의 경쟁을 뚫고 오디션에 합격해 러시아의 영웅 '빅토르 최'를 연기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