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픽미’ 작곡가 맥시마이트, 마약 투약 의혹

기사입력 2018-05-14 11:11 l 최종수정 2018-05-14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DJ 겸 작곡가 맥시마이트(27·본명 신민철)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경향신문은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가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마약류인 대마초를 수차례 흡입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를 받는 맥시마이트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맥시마이트는 경찰 조사에서 “두 차례 이상

대마초를 흡입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시마이트는 DJ KOO와 함께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 타이틀 곡 ‘픽 미’(PICK ME)를 공동 작곡해 유명세를 탔다.
2014년 싱글 앨범 ‘Caribbean Wave’로 데뷔, 다수의 공연에 참가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식약처 "국내서 코로나19 치료제 13건·백신 2건 임상 중"
  • [속보] "영진607호 선장, 입국후 자가격리 중이던 지인 방문"
  • 부산 평생교육시설 부경보건고 집단감염 확산 우려…고교생 손녀도 확진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