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도 엄마야’,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대리모 파격 소재

기사입력 2018-05-16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SBS 새 아침연속극 ‘나도 엄마야’(극본 이근영, 연출 배태섭)의 활력 넘치는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해피 시스터즈’ 후속으로 오늘 5월 28일 첫 방송되는 ‘나도 엄마야’는 대리모라는 이유로 모성을 박탈당한 여자가, 온갖 난관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찾아온 사랑을 쟁취해 마침내 가족의 소중함과 세상의 따뜻함을 알게 되는 이야기다.
지난 4월 23일 탄현 SBS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배태섭 PD와 이근영 작가를 비롯해 이인혜, 우희진, 알렉스, 박준혁, 문보령, 송유안, 박근형, 윤미라, 정경순, 정한헌, 조경숙 등 전 출연진들이 모두 모여 드라마의 성공을 가늠하게 하는 열정적인 연기를 쏟아냈다.
이날 모든 배우들은 놀라운 집중력과 실감나는 표현력으로 맡은 캐릭터를 거침없이 연기했다고. 특히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대리출산을 하게 되는 윤지영 역의 이인혜는 감독과의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캐릭터를 치밀하게 분석하고자 하는 열정을 유감없이 보여줘, 제작진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이인혜는 “불임과 난임 부부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요즘, '나도 엄마야‘를 통해 정자기증과 대리출산 문제가 공론화 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기를 소망한다”면서 “첫 주인공을 맡게 된 만큼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인혜는 자신의 유전자를 전혀 갖고 있지 않지만, 열 달 동안 임신하고 자신의 몸으로 아기를 낳음으로써 아이에게 모성을 느끼는 윤지영 역을 맡았다.
최경신 역의 우희진 역시 능수능란한 감정표현으로 가진 것을 놓고 싶어 하지 않는 탐욕스런 여인의 모습을 확실하게 보여줬다. 재벌가의 큰며느리인 최경신은 아이를 낳지 못하는 불임으로, 시어머니는 호시탐탐 그녀를 쫓아내려고 한다. 결국 최경신은 자신을 지키기 위해 대리출산을 계획하고 아이를 두고 윤지영과 대척점에 선다. 유전자와 낳은 모정 사이 두 여인의 대립이다.
알렉스는 자유분방한 본인의 캐릭터답게, 반항적인 재벌 2세를 멋지게 구현해냈다. 알렉스가 맡은 신상혁은 우희진(최경신)의 시동생으로 이인혜(윤지영)를 만나면서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인물이다.
배태섭 PD는 “‘나도 엄마야’는 단순 가족 드라마가 아니라, 사회에 정자기증과 대리출산의 이슈를 던지는 깊이 있는 드라마”라며 “건강하게 마지막까

지 즐겁게 촬영하자”라고 첫 촬영에 앞선 소감을 전했다.
‘나도 엄마야’는 ‘사랑이 오네요’, ‘자명고’, ‘마이걸’ 등을 연출한 배태섭 PD와 ‘어머님은 내 며느리’ ‘장미의 전쟁’ ‘아들 찾아 삼만리’ 등을 등을 집필한 이근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인혜와 우희진이 대리출산과 모정에 대해 사회에 화두를 던진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