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츠’ 박형식, 학력위조 사건 몰입할 수밖에 없는 이유

기사입력 2018-05-16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슈츠 박형식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 슈츠 박형식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MBN스타 손진아 기자] ‘슈츠’ 박형식이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한다.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에는 변호사가 꿈이었고 능력도 있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가 있다. 그런 그가 기적 같은 기회를 만나 대한민국 최고 로펌에 정체를 숨긴 채 가짜 신입변호사로 들어가게 됐다 시청자들은 그가 이 기회를 잡아 진짜 변호사로 거듭날 수 있기를 응원하며 지켜보고 있다.

드라마가 중반부에 접어들며 고연우 역시 로펌 ‘강&함’에서 자신의 입지를 만들고 있다. 그의 천재적인 기억력은 절묘한 타이밍에 빛을 발하며 최강석(장동건 분)이 맡은 사건들에 실마리를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여러 사건들과 부딪히며 깨닫고 성장하고 있다. 고연우에게 어떠면 ‘강&함’은 이제 진짜 잡을 수도 있는 꿈이 된 것이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정체가 발각될 위기를 몇 번이나 넘고, 성장하고 있는 고연우가 이번에는 스스로를 비춰볼 수밖에 없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16일 방송되는 ‘슈츠(Suits)’ 7회에서 최강석은 대형 회계법인으로부터 학력위조를 한 직원의 해고 관련 의뢰를 받는다. 언제나 그렇듯 고연우는 최강석을 도와, 이번 학력위조 사건에도 함께 부딪히게 된다고.

학력위조. 고연우 역시 대한민국 최고 로펌인 ‘강&함’에 많은 것을 숨긴 채 입사했다. 에이스 변호사 최강석의 어쏘이자, 신입변호사라는 직함을 갖고 있지만 사실 그는 변호사가 아니다. 사법고시 패스, 로스쿨 졸업장, 변호사 면허증. 변호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들 중 그가 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 대신 천재적 기억력과 공감능력으로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변호사로 성장 중이다.

그런 그가 자신과

똑같은, 자신을 그대로 대입해볼 수 있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하게 된다는 것은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측하게 한다. 자신의 눈앞에 떨어진 학력위조 사건을 고연우는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이를 통해 그는 또 다시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할 것인지, 아니면 더 진짜 같은 변호사로 거듭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곧 결정될 예정
  •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남성 중상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