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안 사귄다” 윤시윤-진세연, 연인 발전 가능성 질문에…

기사입력 2018-05-16 13:50 l 최종수정 2018-05-16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친한 것은 사실이지만, 연인 사이는 결코 아니라는 것.
16일 윤시윤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지금 시윤이가 바로 앞에 있는데,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모른다고 얘기한다. 한 번도 따로 만난 적이 없다. 열애설은 분명 사실이 아니다”면서 “짐작만으로 열애설이 나온 것 같다.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윤시윤과 진세연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휘현 커플’로 연인 호흡을 맞췄다. 극중에서 뿐 아니라 촬영장에서도 누구보다 호흡이 잘 맞았던 두 사람은, 종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도 서로 아낌없는 칭찬으로 눈길을 모았다.
윤시윤은 진세연에 대해 “진세연이란 배우는 크레딧 1번으로 있는 배우라 생각한다. 그 밝은 에너지는 대한민국에서 손꼽히는 배우다. 이 친구가 빠른 승진을 하다보니 가려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진세연 역시 “시윤 오빠는 정말 착하다. 착한 사람이다 보니 다른 사람의 좋은 면이 보이는 거다. 실제 ‘대군’ 속 휘 캐릭터는 이상형과 가깝다. 그런 멋진 캐릭터를 만나다 보면 이런 남자를 만나고 싶단 생각도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실제 연인 발전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진세연은 “부담되는 건 없다. ‘휘현 커플’이 많은 관심을 받을수록 기분 좋다”고 답하면서도 “시윤 오빠와는 현대극에서 한 번 더 만나고 싶다. 사극이라 애드립 하기가 어려웠는데 스킨십도 장난스럽고 재밌게 해보고 싶었다. 현대극에서 다시 만나면 우리가 얼마나 친한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말로 대신했다.
윤시윤 역시 “역할적으로 너무 매력있는 여배우다. 밝고 통통 튀는 매력이 너무 아름답고 빛이 난다. 어두운 연기를 할 땐 마음이 짠 하기도 했다”고 밝혀 드라마 속 사랑이 현실로 이어진 게 아니냐는 궁금증이 들게 했다.
윤시윤은 1986년생

으로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했다. 이후 ‘제빵왕 김탁구’ ‘최고의 한 방’ 등에 출연했다. KBS2 예능 ‘1박2일’에 출연 중이다.
진세연은 1994년생으로 SBS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했다. 이후 ‘내딸 꽃님이’ ‘각시탈’ ‘감격시대’ 등에 출연했다.
happy@mk.co.kr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트럼프 공식석상서 처음 마스크 착용...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쓰는 거 좋아해"
  • '거품 논란' SK바이오팜…기관 82만주 대량 매입 왜?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44명 추가 발생…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21명
  • 밤 전국 장맛비 확대…남부 중심 300mm↑ 많은 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