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진수 부국장 "`전참시` 논란 후 게시판 비공개 전환? 처음부터 비공개였다"

기사입력 2018-05-16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예능국 전진수 부국장이 '전지적 참견 시점' 게시판 비공개 전환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 MBC M라운지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진상 조사 위원회의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진상조사위원 자격으로 기자간담회에 나선 전진수 부국장은 "'전지적 참견 시점' 게시판은 프로그램 초창기부터 비공개 게시판이었다. 작성자와 제작진만 볼 수 있도록, 초창기부터 그렇게 운영해왔다. 악성댓글이나 특정 연예인 비하하는 댓글, 특정 연예인과 연예인 사이의 불필요한 논쟁이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 부국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게시판을 폐지했다거나 비공개 전환한 건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의 어묵 먹방 관련 에피소드 도중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배경에 사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