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포트라이트’,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 가담자의 고백

기사입력 2018-05-16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에 가담했던 국정원 협력자가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를 고백한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은 2013년 국가정보원이 서울시청에 근무하던 탈북자 출신 공무원 유우성 씨가 간첩 활동을 했다고 주장하며 불거진 사건이다. 이후 재판 과정에서 국정원의 증거 조작이 드러나 큰 충격을 주었다.
제작진은 증거 조작에 직접 가담했던 국정원 협력자, 김원하 씨를 중국 단둥에서 만났다. 그는 수사 도중 국정원의 조작을 폭로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날 김원하 씨는 담당 검사를 만나 국정원의 조작은 물론 검찰의 조작 개입에 대해서도 폭로했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무엇이 그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갔던 것일까?
한편 ‘증거조작 사건’에서 실형을 선고 받은 사람은 국정원 과장, 서류 위조에 가담했던 김원하 씨와 조선족, 단 세 사람뿐이어서 꼬리 자르기식 수사였다는 의혹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
또한 제작진이 입수한 한 통의 편지, 국정원 내부 직원으로 추정되는 제보자의 투서 내용에 따르면 ‘증거조작 사건’ 수사 당시, 국정원이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비한 대응 매뉴얼이 상세히 적혀 있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의 숨겨진 진실은 17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