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살림남2` 미나, 아픈 류필립 지극정성 병간호

기사입력 2018-05-16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미나가 류필립을 지극정성으로 간병했다.
16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류필립의 부상이 불러 온 후폭풍에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는 필미커플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미나의 건강을 위해 웨이크보드를 타러 갔던 류필립이 승부욕 발동으로 무리하게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날 이후 몸에 이상을 느낀 류필립은 병원을 찾았고, 그곳에서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공개된 사진 속 류필립과 미나는 심각한 표정으로 검사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통증이 심한 듯 류필립의 손은 아픈 부위에서 내려올 줄 모르고 식탁에서도 고통스러움에 얼굴을 찡그리고 있어 심각한 상태인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아픈 류필립을 위해 미나는 두 팔 걷고 나섰다. 몸에 좋다는 사골을 정성스레 고아 식사 준비를 했고 빨래와 청소를 하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집안일로 바쁜 와중에도 미나는 가족들에게 류필립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류필립의 장모와 처제부부는 몸에 좋다는 음식들을 챙겨 들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처제부부가 챙겨온 물품과 견과류가 가득 놓인 테이블 앞에 앉아있는 류필립의 표정이 한결 밝아졌는가 하면 보호대까지 빼고 장모를 안아주려는 류필립의 모습도 공개되어 미나와 처가식구들의 관심과 보살핌이 회복에 큰 역할을 해 준 것으로 짐작된다.
류필립이 놀라운 회복력을 보인 것에는 가족들의 정성 외에 특별한 이유가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보호대를

필요 없게 한 특별한 이유는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밤이 되어 미나와 둘만 남게 된 류필립은 미나에게 “나 이제 아프면 안 될 것 같아”라 말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신적으로 승리한 하루였다”고 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나의 류필립 간병기가 그려질 ‘살림남2’는 1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성폭행 목숨으로 증명했다"…숨진 임실군 공무원 유족 호소
  • 분당 30대 여성 살인 피의자는 전 남친…경찰, 구속 수사
  • "손으로 가슴 눌러" 부산 기장군의회 성추행 논란
  • 쌍용차 공장서 50대 근로자 프레스 기기에 끼여 사망
  • 홍준표 "좌파 운동권은 성(性) 공유 일상화" 비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