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일도 맑음’ 하승리, 홍아름 정체 들추며 ‘도발 시작’

기사입력 2018-05-16 2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내일도 맑음’ 하승리가 홍아름의 정체에 의혹을 제기했다.
1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 황지은(하승리 분)가 한수정(홍아름 분)을 떠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지은은 퇴근해서 가족들의 저녁식사 자리에 합류했다. 이어 그는 한수정에게 “오늘은 뭐하고 놀았냐? 또 친구하고 놀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당황한 한수정은 화제를 돌렸고 “궁금한데, 내가 언니 아니냐? 한 번도 언니라고 부른 적 없어서”라고 말했다.
이에 문여사(남능미 분)는 “동갑이라도 언니는 언니지”라고 말했고 황지은은 곧이어 한수정에게 ‘언니’라고 불렀다. 그는 이어 “수정언니, 지후랑 욕조에서 놀던 거 기억 나냐?”라고 옛날 일을 캐

물었다. 황지은은 “유리구슬 삼키고 엄청 울었다”라고 설명했고 이에 한수정이 거짓으로 맞장구를 쳤다.
하지만 황동석(김명수 분)이 “유리구슬을 삼킨 건 지후(김태민 분)”라고 진실을 밝히자 한수정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문여사가 “너무 오래전 기억”이라고 한수정을 두둔했지만 황지은은 한수정에 대한 의혹을 거두지 않아 향후 갈등을 예고했다.

화제 뉴스
  •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 서울서 코로나19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총 1385명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박정희 전 대통령 '큰 딸' 박재옥 씨 별세…박근혜 조문 주목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