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모욕 피해` 키디비, 오늘(17일) 블랙넛 공판 참석할까

기사입력 2018-05-17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성적 모욕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블랙넛에 대한 3차 공판이 열린다. 키디비의 증인 참석 여부가 관건인 이번 공판은 비공개로 열릴 가능성이 높다.
17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513호 법정에서 키디비와 블랙넛의 세 번째 공판이 열린다. 이날 공판에는 지난 공판에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한 키디비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2차 공판에서 블랙넛은 "가사를 쓴 건 맞지만 키디비를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고 모욕죄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블랙넛 측 변호인은 "모든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해당 행위에 고의성이 없는 만큼 모욕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되는 가사를 어떻게 해석했는지, 그렇게 판단한 근거가 무엇인지 물어보고 싶다. 고소인의 진술을 듣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시 재판부는 키디비 측 변호인에게 다음 공판에는 꼭 참석할 것을 당부했다. 가해자인 블랙넛과 피해자인 키디비가 법정에서 만나는 장면이 연출될 지 주목된다.
앞서 블랙넛은 자신이 만든 곡에 키디비를 겨냥한 성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만들어왔다. 그는 '물론 이번엔 키디비 아

냐. 줘도 안 X먹어'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X 봤지' 등의 도를 넘은 성적 발언을 가사로 썼다.
이에 키디비는 자신을 성적으로 모욕한 블랙넛에 강경 대응을 시사,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블랙넛은 성폭력범죄등에관한특례법위반과 모욕죄로 검찰에 송치됐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 "밀리면 끝장" 종부세 카드 꺼내든 민주당, '부동산 투기'와 전면전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