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양예원 남자친구 이동민 "피해자가 왜 성희롱 대상이 돼야 하나"

기사입력 2018-05-17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예원. 사진| 양예원 SNS
↑ 양예원. 사진| 양예원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힌 가운데 남자친구 이동민이 양예원과 다른 피해자들을 응원했다.
17일 양예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에는 남자친구 이동민의 댓글이 달렸다.
양예원과 함께 '커플 몰래 카메라'라는 콘텐츠로 인기를 얻고 있는 '비글커플'인 이동민은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예원이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 것에 너무나 화가 나고 속상하고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동민은 "하지만 무엇보다 힘든 것은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 끼 먹지 않고 잠도 한숨 못 자고 나쁜 생각까지 하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이라며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나. 그러지 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돼야 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혹시나 다른 피해자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 마세요. 부끄러워하지 마세요.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봤으면 합니다.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 주셨으면 합니다"라며 다른 피해자들이 이겨내길 응원했다.
양예원 남자친구 이동민의 댓글. 사진| 양예원 SNS
↑ 양예원 남자친구 이동민의 댓글. 사진| 양예원 SNS

양예원의 지인인 배우 지망생 이소윤 역시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됐다. 더 많은 피해자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저희는 꿈을 져버렸고 정말 어떤 사람도 못 만나겠으며 지금도 너무 무섭고 떨린다. 이 악몽에서 벗어나게 도와주세요"라고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양예원은 이날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하며 3년 전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은 20대 초반,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을 지원, ‘실장님’이라고 불린 인물과 계약을 했다며 “막상 촬영일이 되자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양예원은 촬영을 거부했으나, ‘실장님’이라는 인물이 말한 손해배상과 배우 데뷔를 막겠다고 하는 등의 협박에 못 이겨 다섯 차례 촬영을 진행했다고. 양예원은 당시 사진들이 최근 일부 사이트를 기점으로 유포되고 있어 3차례에 걸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고통받았다고 밝히며

"용기 내 이 사건에 대해 세상에 알려 조금이라도 피해자를 줄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양예원은 남자친구인 이동민과 함께 ‘비글 커플’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17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차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