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뭉쳐야 뜬다’ 설현, 컴백 전 식단 조절 무너뜨린 ‘라면 사랑’

기사입력 2018-06-10 0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설현이 패키지에서 '라면 하나'로 위기를 맞았다.
10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스위스에서 알프스 전경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김용만 외 3명과 함께 생애 첫 패키지여행을 떠난 AOA 설현. 그는 본격적인 여행 시작 전부터 “컴백 준비 중이라서 다이어트 음식을 싸왔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패키지여행 4일 차, 설현의 굳은 식단 조절 결심을 한 방에 무너뜨린 사건이 발생했다. 스위스 산 정상에서 판매 중인 한국 라면 때문.
스위스의 설산 한가운데서 라면을 먹는 사람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설현을 발견한 멤버들은 “설현이는 식단 관리 중이라서 라면을 안 먹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설현은 멤버들을 향해 단호하게 “라면은 당연히 먹어야한다”라고 ‘라면 사랑’을 어필했다. 그의 모습을 본 멤버들은 “네가 이렇게 단호한 모습을 보인 건 처음이다”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컴백용 식단’까지 내던진 설현의 ‘라면 먹방’ 현장은 10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분명 월급서 떼갔는데"…연간 80만 명 국민연금 체납 '불똥'?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