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치맨’ 김예원, 역대급 걸크러쉬 폭발 ‘무한 매력 뿜뿜’

기사입력 2018-06-11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치맨 김예원 사진=MBN 리치맨 영상 캡처
↑ 리치맨 김예원 사진=MBN 리치맨 영상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리치맨’ 김예원의 걸크러쉬가 폭발했다.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고 있는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 민태라 역을 맡은 배우 김예원은 갤러리 오너로서 카리스마를 폭발시키고 있다.

실력 있는 큐레이터이자 ‘민갤러리’를 운영 중인 민태라(김예원 분)는 앞서 거리화가 이동하(한정훈 분)의 재능을 알아봤다. 그러나 유명 화백이 그의 그림을 사들인 뒤 자신의 작품인 것처럼 전시회까지 열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에 “내가 동하씨 그림하고 이름, 찾아줄게요”라고 약속한 그녀는 해당 화백과 윤대표(윤송아 분)를 불러 4자 대면을 진행하며 거침없는 행동력을 보였다. 그림 가격으로 5억을 제안하는 윤대표의 도발에 이동하가 포기하려던 때에는 더욱 강력한 결단으로 임팩트를 남겼다.

바로 전시되어 있는 그의 그림들을 찾아 모두 칼로 찢어버린 채 “이 그림 내가 샀으니까 내 맘대로 하는 거에요. 5억 이랬죠? 계좌 보내주세요”라며 차갑게 쏘아붙인 것.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김예원(민태라 역)의 쫄깃한 완급조절 연기는 더욱 몰입도를 높이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이동하에게 “결혼해요, 우리”라며 대뜸 프로포즈(?)를 던져 놀라게 한 것도 잠시, “남자 여자로 말고, 갤러리 대표랑 작가로“라고 덧붙이며 민갤러리 전속 화가를 제안했다. 자신의 안목을 끝까지 밀고나가는 민태라의 모습은 역대급 걸크러쉬를 유

발, 시청자들을 심쿵시켰다.

이처럼 신(新)여성 민태라 대표님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예원은 자신만의 색깔 있는 톤과 독특한 연기 호흡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하고 있다. 더불어 김준면(이유찬 역), 하연수(김보라 역)와 함께 흥미진진한 삼각 로맨스까지 펼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미사일 발사는 미국 위협에 대한 자위적 조치"
  • 미국, 반도체장비 대중 수출 통제…삼성·SK는 별도 심사
  • 미 재무부, '대북 석유수출' 개인 2명·사업체 3곳 제재
  • 이준석 "어느 누구도 탈당 말라"…이순신 장군 '정중여산' 인용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 아산 횟집서 22만원 어치 먹튀…업주 "자수 안 하면 얼굴 그대로 올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