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현모, 북미정상회담 외신 반응 동시통역 생중계

기사입력 2018-06-12 08:4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안현모 전 SBS 기자가 북미정상회담 외신 반응을 동시 통역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이하 '평화를 그리다')에서는 안현모 캐스터가 출연했다.
안현모는 이날 '평화를 그리다'에서 미국의 뉴스 전문 채널 CNN의 북한 전문 기자 윌 리플리의 보도를 통역했다. 윌 리플리는 현재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현지에 특파원으로 파견됐다. 안현모는 윌 리플리의 보도를 동시 통역하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안현모는 대원외고,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거쳐 한국외국어

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 과정을 밟은 재원이다. SBS CNBC와 SBS에서 기자 및 앵커로 활약했으며, 2016년 퇴사 후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안현모는 자신의 특기를 살려 '그래미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드' 등을 동시 통역하기도 했다. 안현모는 가수 겸 음악 프로듀서 라이머와 지난해 9월 30일 결혼했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