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안녕하세요` 낚시 비용만 월 250만원? 낚시 중독 아내의 변화

기사입력 2018-06-12 08:5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남편에 대한 사랑을 새삼 깨닫게 된 낚시광 아내가 변화를 선택했다.
11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369회에서는 낚시에 빠진 아내 때문에 고민인 30대 남편이 고민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사연 주인공은 아내와 함께한 한 번의 루어낚시 경험이 재앙의 시작이었다고 밝혔다.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아내는 그 날 이후 낚시에 푹 빠져 1년에 300일을 낚시한다며 집을 비웠고, 주말에는 어린아이 둘을 집에 둔 채 1박 2일로 낚시 여행을 떠난다고 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남편은 이 문제로 아내와 싸운 후 낚시용품을 갖다 버려도 봤지만 아내는 한 달 동안 한 마디도 하지 않았고 결국에는 자신이 먼저 사과를 했다고 했다.
이어 등장한 아내는 “고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말과 함께 “물가에 가면 기분이 너무 좋다”, “고기를 잡을 때 심장이 쫄깃쫄깃해진다”며 낚시 예찬론을 펼쳤다.
낚시로 인한 문제는 또 있었다. 아내는 SNS에 사진을 올리기 위해 많은 의상과 다양한 낚시 장비를 구매해왔고, 각종 비용을 합치면 월 250만 원 이상이 지출된다고 했다. 남편은 현재 월급의 60~70%가 아내의 낚시에 쓰여 지고 있고, 특별히 고가의 장비를 구입한 달은 회사에서 삼시세끼를 해결해야 할 정도였다고 말해 고민의 깊이를 짐작하게 했다.
신동엽은 아내에게 “조금 눈치 보이지는 않나요?”라 물었지만, 아내는 “미안하긴 한데 이해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취미를 포기할 의사가 전혀 없음을 내비쳤다.
이 자리에는 고민주인공의 여동생도 함께 했다. 차로 한 시간 거리에 살고 있다는 그녀는 오빠부부가 낚시를 갈 때마다 자신에게 아이들을 맡겨 자신도 고민이라고 했다.
남편과 시누이가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놓고 아내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MC들의 질문과 지적이 이어지자 아내도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아내는 김태균의 “주말은 모두 가족과 함께(하시죠)”라는 제안을 받아들이는 동시에 낚시비용도 한 달에 100만원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고, 남편에게 “많이 많이 사랑하고 당신 입장에서 생각해서 줄이도록 노력할게”라 말했다.
그런가하면 새벽에 자신의 귀에

대고 노래를 부르는 남편이 고민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진지한 소통이 없어 부부관계가 위기에 빠진 ‘말하기도 입 아픈 고민’과 17세가 되었음에도 아직도 아버지와 잠을 자야 되는 파파보이 아들이 고민인 ‘들러붙는 남자’ 사연이 소개되어 시청자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