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은숙 작가 "자다가 봉변, 저 이혼 안했습니다" 이혼설 해명

기사입력 2018-06-26 10:5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김은숙 작가가 ‘이혼’ 보도에 입을 열었다.
김은숙 작가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다가 봉변을 당했다. 자고 일어났더니 내가 이혼녀가 돼있더라. 내 이혼 기사가 났다. 그것도 마치 사실인양”이라고 이혼 보도를 정면 반박했다.
앞서 이날 스포츠경향은 김은숙 작가가 2006년 결혼한 사업가 남편과 12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김은숙 작가는 “이혼 안 했다. 저희 세 식구 잘 살고 있다. 마침 아이가 방학이라 한국에 들어와 있는 상황에서 엄청 당황스럽고 화가 난다”라며 “하필 제작발표회 날 사실 확인도 없이 이런 기사가 나갔다”고 분노했다.
김은숙 작가는 앞서 오늘(26일) 오후 진행 예정인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제작발표회 최종회 대본 탈고를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
이에 대해 “7월 말까지 총포류 허가를 받아 놓은 상황이라 다음 주까지 마지막 회 탈고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이다. 마지막 두 회를 탈고 중이라 불참하는 것”이라며 제작발표회 불참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부디 이런 문제로 오늘 제 차기작 '미스터 션샤인'의 제작발표회에 피해가 자기 않았으면 한다"면서 신작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홍보까지 하는 여유를 보였다.
'미스터 선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이병헌, 김태리가 주연을 맡았으며, 다음 달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다음은 김은숙 작가 입장 전문
진짜 무슨 일이 일어난 건가요. ㅠㅠ 백만년 만의 트윗이 이런 내용이라 먼저 죄송한 마음입니다. 어느 현명하신 분이 sns는 인생의 낭비다 하셔서 말을 좀 아껴보려고 그간 트위터에서 멀어져 있었어요.
자다가 봉변을 당했어요. 자고 일어났더니 제가 이혼녀가 되어 있더군요. 제 이혼 기사가 났더라고요. 그것도 마치 사실인양.
저 이혼 안 했습니다. 저희 세 식구 잘 살고 있습니다. 마침 아이가 방학이라 한국에 들어와 있는 상황에서 엄청 당황스럽고 화가 나네요. 사실 확인도 없이 이런 기사가 나갈 수도 있군요. 하필 제작발표회 날에 말입니다.
제가 제작발표회에 불참한 것으로도 말이 나올 것 같아 덧붙입니다. 창밖을 보시면 아시다시피 오늘부터 장마이고 7월 말까지 총포류 허가를 받아 놓은 상황이라 다음 주까지 마지막 회 탈고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제가 마지막 두 회를 탈고 중이라 불참이란 기사는 사실입니다.
부디 이런 문제로 오늘 제 차기작 ‘미스터 션샤인

’의 제작발표회에 피해가 자기 않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미스터 션샤인’은 7월 7일 9시 티브이엔 첫 방송입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
부들부들 떨리는 마음에 오타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아, 가장 중요한 얘기를 빼먹었습니다. ‘미스터 션샤인’ 엄청 재밌습니다. 이런 건 기사로 많이 내주셔도 됩니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