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프로듀스48’ 장규리, 용기 내 센터 재도전 “더 못 보여줘 미련 남았다”

기사입력 2018-06-30 06:45

‘프로듀스48’ 장규리 사진=프로듀스48 방송 캡처
↑ ‘프로듀스48’ 장규리 사진=프로듀스48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프로듀스48’ 장규리가 센터를 맡기 위해 한 번 더 용기를 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첫 방출자를 가리는 그룹 배틀 평가가 펼쳐졌다.

이날 레드벨벳의 ‘피카부’를 맡은 1조는 댄스 트레이너 메이제이리에게 안무 중간 점검을 받았다.

메이제이리는 센터 왕이런을 보며 “에너지가 약한 것 같다”며 다른 팀원들에게 “혹시 센터하고 싶은 친구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규리가 손을 들었다. 그는 센터 선정 당시 팀원들의 다수결로 인해 왕이런에게 센터를 넘겨줘야 했다. 장규리는 “센터를 정할 때 제가 조금만 더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미련이 남았다”고 털어놨다.

장규리는 연습한 안무를 혼자 선보였다. 지켜보던 연습생들은 “더 늘었다. 잘한다”고 칭찬했다.

메이제이리는 “왕이런은 센터에 맞는 눈빛을 갖고 있다. 하지만 중간 중간 힘이 떨어진

다”고 지적했고, “장규리도 뒤로 갈수록 약간 아쉽다”며 센터에 더 어울리는 연습생을 정하기 위해 고민했다.

결국 센터는 왕이런으로 정해졌다. 이에 장규리는 “용기를 내는 게 항상 힘든 일이었다. 도전하니까 후회도, 미련도 안 남는 것 같다. 팀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던 것 같다”며 애써 아쉬움을 삼켰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