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데뷔 7년 차 첫 솔로”…경리가 보여줄 극한 섹시(종합)

기사입력 2018-07-05 17:00

솔로 데뷔 경리 ‘어젯밤’ 쇼케이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솔로 데뷔 경리 ‘어젯밤’ 쇼케이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신미래 기자] 경리가 데뷔 7년 만에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내딛었다.

5일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는 경리의 첫 솔로 싱글 ‘블루 문(BLUE MOON)’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데뷔 7년 만에 솔로 데뷔를 하게 된 경리는 현장에서 “아메리카노 100잔을 마신 느낌이다. 정신이 혼미하다”라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경리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신곡 ‘어젯밤’으로 솔로 가수 데뷔를 알리며, 솔로 활동을 통해 그룹에 가려져 보여주지 못했던 음악적 역량을 펼칠 예정.
솔로 데뷔 경리 ‘어젯밤’ 쇼케이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솔로 데뷔 경리 ‘어젯밤’ 쇼케이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경리는 섹시한 이미지에 가려진 자신의 음색, 음악을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제 보컬에는 공기반 소리반이 있다. 말을 할 때마다 여성적인 보이스가 나온다. 그런 부분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을 집중적으로 들어봐 주셨으면 한다”라고 당부하기도.

음색뿐 아니라 신곡 ‘어젯밤’은 트리트먼트, 드라이 안무, 걸리쉬 댄스 등을 통해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경리의 발전된 섹시를 보여줄 계획이다.

이처럼 경리는 섹시에 가려져 있는 음색을, 다른 방법으로 드러내기보다는 섹시로 정면승부를 펼친 것.

그룹에서 솔로 무대를 첫 선보일 때 그룹에서 보여주지 않은 매력을 선보이는 것이 다수인데 경리는 또 한 번 섹시를 선택한 것. 경리는 “저도 그룹에서 솔로의 모습을 처음 선보일 때 차별성에 대해서 생각한 적 있다. 그러나 나인뮤

지스 안에서 경리의 모습을 좋아했기에 좋은 점을 극대화시켜 보여드리고 부족하거나 새로운 점을 발전시켜 보여드리고 싶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경리는 솔로 데뷔곡 ‘어젯밤’에 대해 “경리만의 음색이 돋보이는 곡”이라고 자부했다.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내딛은 경리. 그의 첫 이야기가 시작된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