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리와안아줘` 김경남 열연에 시청자 `맴찢`…아픈손가락의 운명은?

기사입력 2018-07-13 09:2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미워할 수 없는 '아픈 손가락' 김경남이 어머니를 지키기 위해 세상 저부였던 친아버지와 맞섰다 결국 쓰러졌다.
12일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어머니 옥희(서정연 분)를 지키기 위해 아버지 윤희재(허준호 분)에게 맞섰으나 결국 아버지의 손에 쓰러지는 윤현무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무는 경찰에 쫒기면서도 평범한 가족의 모습을 상상했다. '우리가 괴물의 자식이 아니었다면'이라는 상상 속 현무는 투덜거리며 국밥집 장을 봐오고 옥희에게 투정도 부린다. 막내동생 소진(최리 분)과 나무(장기용 분)까지 네 사람이 투닥거리며 저녁식사를 하는 모습은 너무 행복해서 오히려 가슴 아팠다. 현실에서 그들이 처한 상황이 너무 아프고 가혹했기 때문.
현실의 현무는 윤희재에게 죽임을 당할 위기에 처한 옥희를 구하기 위해 온 몸으로 희재를 막아섰다. 자신과 나무를 키워준 분에게 꼭 이래야하냐며 희재를 막아서던 현무는 결국 옥희를 지키다 맞고 쓰러졌다.
쓰러진 현무를 막아서는 옥희를 본 현무는 저도 모르게 "아줌마"가 아닌 "엄마"라고 외치며 옥희를 감싸안는다. 붉게 충혈된 눈으로 "아버지에게 나는 대체 뭐였냐"며 아픈 눈물 흘리던 현무는 한번도 나무와 자신을 지켜준 적 없는 아버지 대신 피 한 방울 안 섞인 옥희가 12년 동안 그들을 기다리고 지켜줬다고 말했다.
제 세상의 전부였던 아버의 애정을 갈구하지만 사랑 받지 못하고 그에게 인정받고 싶어 악해지려 했으나 완전한 악이 되지도 못한채 실은 나무와 옥희, 소진을 지키려 애쓰는 현무에 그대로 빙의한 김경남은 시청자들 역시 현무의 결핍과 아픔에 공감하게 만드는 섬세한 열연을 펼치며 몰입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이후에는 다행히 살아남아 중환자실에서 깨어난 현무가 툴툴대면서도 옥희, 소진과 가족애를 확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이 끝난 후에는 "현무가 엄마라고 할 때 눈물이" "현무 너무 맘찢" "현무의 행복한 상상이 제발 현실이 되게 해주세요" 등 현무에 대한 애틋한 공감이 이어졌다.
전작 '슬기로운 감빵생활'과 180도 다른 어둡고 비뚤어진 현무로 분한 김

경남은 언뜻 스치는 결핍과 외로움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이리와 안아줘'의 아픈 손가락 윤현무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선과 악을 오가는 마스크와 흔들리는 눈빛, 몰입할 수 밖에 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현무를 '안아줘' 극강의 애잔 캐릭터로 등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