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광수X양세찬, 꽝손인증…유재석 먹물 풍선에 “분노 터뜨린다”(런닝맨)

기사입력 2018-07-29 17:32

‘런닝맨’ 이광수X양세찬 먹물풍선 벌칙 사진=‘런닝맨’ 방송캡처
↑ ‘런닝맨’ 이광수X양세찬 먹물풍선 벌칙 사진=‘런닝맨’ 방송캡처
‘런닝맨’ 이광수, 양세찬이 오징어 먹물 풍선 벌칙으로 또 한번 꽝손에 등극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여름특집! 잡아줘 프로젝트 3탄 : 능력자를 잡아줘’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광수, 양세찬이 허당미를 뽐냈다.

이날 수상한 아침식사 미션 이후 능력자 김종국의 신발이 사라졌다. ‘꾹이의 신발을 훔쳐간 좀도둑을 잡아줘 레이스’가 펼쳐진 가운데 이광수와 양세찬이 팀을 이뤄 힌트를 얻기위한 첫 번째 미션 ‘오징어 먹물 샤워’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상대편 유재석, 송지효 팀과 대결에서 유재석이 들고있는 풍선을 선택했다. 그러나 이때 유재석이 실수로 풍선을 터뜨렸고 먹물이 아닌 정상적인 풍선이었다.

이에 이광수와 양세찬이 항의했으나 유재석은 “가시가 있었나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제작진 역시 “조심

하세요”라면서 넘어갔다. 이광수는 “한번만 더 그러면 형한테 분노를 터뜨리겠다”고 경고했다.

또 다시 유재석의 풍선을 선택한 두 사람은 결국 먹물을 뒤집어썼다. 지석진과 김종국을 비롯한 멤버들은 “우비를 줬는데 왜 모자를 안썼냐”고 말했고, 이광수와 양세찬은 “모자가 있었냐”며 허당끼를 발산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