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 와이프` 지성, 철딱서니 증발…바뀐 운명에 완벽 적응

기사입력 2018-08-09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아는 와이프’ 지성이 철 없는 남편으로 완벽 변신했다.
지성은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 평범한 은행원 차주혁 역을 맡아 한지민과 현실 결혼과 현실 육아를 연기해 공감을 샀다. 지난 8일 방송된 3회에서 차주혁(지성 분)의 운명이 바뀌어 우진(한지민 분)이 아닌 혜원(강한나 분)과 결혼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상황이 그려져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안겼다.
전세금 대출, 생활비 등 현실에 치였던 주혁에게 혜원과 함께하는 결혼생활은 따뜻하게 그지없었다. 재벌가의 딸인 혜원 덕에 그림 같은 집에 살고, 표정마저 밝아졌다. 매일 구박 받던 직장에서는 처가의 힘을 빌어 해결사로 등극하는 등 행복한 나날의 연속이었다. 우진을 그리워하지도 않았고, 갑자기 사라진 아이들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마저 찰나였다. 심지어 천벌 받을 각오로 이 행복을 누리겠다고 내일을 생각지 않았다.
다만 결혼생활을 하며 우진이 느꼈을 허탈함을 잠깐씩 체험했다. 혜원과 처가의 덕을 많이 보니 본가에 소홀하게 된 사실을 어머니와의 통화하며 깨달은 것. 서운했지만 그렇다고 혜원에게 뭐라 말하지도 못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깐 뿐, 룰루랄라 꽃길 일상에 취했다.
주혁의 삶이 변했듯 우진의 삶도 변했다. 멋진 커리어 우먼으로 당당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환호를 이끌었고, 주혁이 다니는 은행으로 이직을 했다. 직장에서 우진을 만난 주혁은 혼비 백산해 가스총을 발사하는 통에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우진과 최대한 엮이지 않으려 잔뜩 긴장하는 주혁의 모습과 이를 흥미롭게 지켜보는 우진의 동상이몽이 앞으로 드라마의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그야말로 ‘꽃길’인 주혁의 ‘반전 일상’에 시청자들은 한심해하기도 하고, 그의 행복에 공감했다. 어찌보면 철딱서니가 없는 상황이었지만, 지성의 섬세한 일상연기와 때때마다 바뀌는 표정연기 몸을 아끼지 않는 코믹 연기로 주혁을 향한 시청자들의 집중이 이어졌다. 지성은 주혁이 완벽하지 않은 인물이기 때문에 있는 그대로 ‘보통 남자’를 연기하는 데에 초점을 뒀다. 그래야 시청자들에게 드라마 전체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이 있다고.
지성의 열연에 ‘아는 와이프’ 3회에 대한 반응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주혁이는 얄밉지만 지성이 캐릭터를 너

무 잘 살려서 귀엽다”, “나도 저런 삶이라면 행복할 것 같다”, “주혁이 저러다가 크게 후회하는 것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며 ‘아는 와이프’를 향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는 지성과 한지민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102세 철학자 김형석 "고생이 행복을 만들고 인생을 만들었다"
  • 김건희 여사, 수술 앞둔 캄보디아 환아에 영상편지 남겨…"응원하겠다"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카타르] 일본, 스페인 꺾고 16강 진출한 비결은 '시스템 개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