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상훈 “상표등록→양꼬치엔 칭따오, 나만 사용할 수 있어”(아는형님)

기사입력 2018-08-11 1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상훈 상표등록 사진=JTBC 아는형님
↑ 정상훈 상표등록 사진=JTBC 아는형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아는형님’ 정상훈이 본인의 유행어인 ‘양꼬치엔 칭따오’ 상표등록이 돼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정상훈과 손담비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걸출한 입담을 선보이며 ‘프로예능꾼’로 활약했던 정상훈은 이번 방송에서도 다재다능한 개인기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정상훈의 유행어 ‘양꼬치엔 칭따오’가 화두에 올랐다.

서장훈은 “양꼬치엔 칭따오’로 유명세를 얻은 서장훈에게 “저작권이 등록돼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정상훈은 “저만 사용할 수 있는 상표로 등록돼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정상훈은 ‘양꼬치엔 칭따오’의 ‘칭따오’가 ‘고량주’가 될 뻔했던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형님들은 “양꼬치엔 칭따오’가 훨씬 입에 잘 붙는다”라고 말해 정상훈을 흐뭇하게 했다.

정상훈은 “맞다. ‘고량주’로 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유행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아파트 '침입'
  • 5명 숨진 강원양양 산불계도 헬기 탑승자 정보 누락...2명만 신고
  • 셀카 찍다 미끄러져 물에 빠져...인도 폭포서 4명 추락사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