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타카로 가는 길’ 락브로스, 제작진에 ‘쩐의 전쟁’ 선포

기사입력 2018-08-12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N ‘이타카로 가는 길’의 윤도현, 하현우, 이홍기, 김준현(이하 ‘락브로스’)이 제작진에게 ‘쩐의 전쟁’을 선포했다.
12일 방송되는 tvN ‘이타카로 가는 길’에서는 잠자는 사자의 코털을 건든 제작진을 향한 ‘락브로스’의 ‘쩐의 전쟁’ 전말이 공개된다.
지난주 김준현의 합류로 빠듯한 주머니 사정으로 여행경비에 비상이 걸린 ‘락브로스’는 멘붕에 빠졌지만 이내 김준현의 비트가 더해진 ‘가불송’을 부르며 첫 합을 성공적으로 맞춰 앞으로의 라이브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준현의 합류로 한결 든든해진 ‘락브로스’의 행복은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 바로 숙소에 급습한 제작진 때문. 전날 달콤한 유혹으로 김준현을 가불의 늪에 빠트렸던 제작진은 ‘락브로스’ 숙소 불시 점검을 하며 또다시 경비 갈취(?)를 예고했다. 이에 멤버들은 “그건 범죄 아닌가요?”, “우리가 고통 받는 게 보고 싶은가 봐요”라며 제작진을 향한 분노를 표출했고 “이렇게 계속 깎을 거면 우리는 계속 올릴 거예요”라며 제작진과의 전면대결을 알렸다.
제작진과 ‘쩐의 전쟁’을 선포한 ‘락브로스’는 ‘홍보팀장’ 이홍기를 필두로 본격적 홍보에 나서며 조회수 올리기에 불을 지폈다. 전 세계를 넘어 ‘우주대스타’로 불리는 김희철부터 SNS 팔로워수가 백만이 훌쩍 넘는 아이돌 세븐틴, 설현(AOA), 레드벨벳은 물론 배우 박신혜 등 한류 스타들이 대거 동원되어 ‘락브로스’를 위해 ‘이타카로 가는 길’ 홍보에 참여했다.
과연 ‘락브로스’의 바람대로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해 제작진에게 시원한 복수를 할 수 있을지, ‘쩐의 전쟁’을 선포한 ‘락브로스’에 대항할 제작진의 방책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완전체가 된 ‘락브로스’는 터키 안탈리아 항구에서

아름다운 지중해의 바다를 배경으로 업로드곡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러 역대급 콜라보를 펼친다. 이어 ‘음악대장’ 하현우는 해변의 해질녘 노을을 바라보며 소년시절의 우상인 故 신해철의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불러 ‘락브로스’에게 힐링타임을 선사한다.
tvN ‘이타카로 가는 길’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