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프듀48` 배윤정 폭풍눈물 자아낸 이채연의 재발견

기사입력 2018-08-18 08:40 l 최종수정 2018-08-18 1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듀스 48'.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 '프로듀스 48'.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콘셉트 평가 무대 결과, 베네핏 13만 표는 'Rollin' Rollin''팀에 돌아갔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1위를 유지했으나, 팀 순위로 인해 베네핏은 받지 못했다. 그동안 주목 받지 못했던 이채연은 이날, 재발견 됐다.
17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콘셉트 평가 무대가 공개됐고, 모두의 예상을 가볍게 뛰어넘은 결과가 드러났다. 베네핏 13만 표를 가져갈 콘셉트 평가 1위 팀으로 'Rollin' Rollin'' 팀이 선정됐다. 팀 내 1위인 시로마 미루가 5만 표를 차지했으며 장원영, 김나영, 혼다 히토미, 김도아가 2만 표 씩을 받았다.
이날 콘셉트 평가는 현장 투표 결과가 순위에 영향을 미칠 베네핏 13만 표가 걸려있던 만큼 더욱 치열한 양상을 보였다. 이날 가장 눈에 띄던 것은 그동안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연습생들의 의외의 면모. 특히, 이채연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팀은 미야자키 미호, 고토 모에, 시타오 미우, 김민주, 이채연의 '1000%' 팀. 리허설에서 리더 이채연이 힘든 기색을 내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트레이너들은 '이채연이 저러는 거 처음 본다. 힘든 거 아니냐' 등 걱정하고 독설로 유명한 안무가 배윤정은 "자신감을 가져"라고 조언하며 눈물로 힘든 상황을 공감했다.
알고 보니 이채연은 박자를 맞추지 못하는 고토 모에에 춤을 반복해서 알려주고 시타오 미우, 미야자키 미호 등 일본인 멤버들의 발음을 교정해 주는 등 팀을 위해 자신을 한계까지 몰아붙이고 있었던 것. 이뿐 아니라 멤버들에 끊임없이 용기를 불어넣는 등 리더의 자질을 제대로 보였다. '1000%' 팀은 리허설 무대까지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프로듀스 48' 이채연, 배윤정.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 '프로듀스 48' 이채연, 배윤정.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두 번째 팀은 조유리, 나고은, 야부키 나코, 김채원, 장규리의 '너에게 닿기를' 팀. 팀 내 투표로 나고은이 메인 보컬로 결정됐으나, 작곡가의 제안으로 조유리와 메인 보컬 파트를 나눴다. 다섯 멤버 모두 지난 평가에서 메인보컬을 맡았던 만큼 안무에 대한 숙지가 늦고 먼저 외우고 알려줄 멤버가 없어 힘들어 했다. 그러나 계속된 연습 끝에 본무대에서 나고은은 불안하던 고음 문제를 해결하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고 야부키 나코는 장점인 사랑스러움을 발산해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런가하면 'I AM' 팀 이가은, 안유진, 타카하시 쥬리, 허윤진, 최예나는 녹음 과정에서 센터가 변경됐다. 이날 이가은은 "(이 곡은) 큐트 섹시인데 섹시보다는 큐트다. 그런데 (이가은은)섹시한 느낌이 더 강하다"는 작곡가의 말에 고민하다가 팀의 승리를 위해 먼저 센터를 변경하자고 제안, 안유진에 센터를 넘겼다.
권은비, 한초원, 무라세 사에, 김시현, 이시안의 '루머(Rumor)' 팀은 "중간평가보다 훨씬 못한다. 센터 김시현이 아무런 느낌이 없다. 이시안이 센터인 줄 알았다" 등 혹평을 받았으나 반복된 연습으로 본무대에서 멋진 모습을 보였다. 센터가 아님에도 시선을 집중시키는 이시안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무대를 지켜본 작곡가는 "내 돈으로 (걸그룹) 제작하고 싶을 정도다. 2000% 만족한다"며 흡족한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것은 '다시 만나' 팀 박해윤, 왕이런, 타케우치 미유, 강혜원, 미야와키 사쿠라. 센터에 욕심을 가지고 있던 미야와키 사쿠라는 작곡가 워너원 이대휘의 '센터를 고민해보고 알려달라'는 말에 왕이런에 센터를 양보하며 팀을 먼저 생각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발음에 어려움을 겪던 미야와키 사쿠라가 본무대에서 정확한 발음으로 랩 실력을 선보여 엄청난 연습량을 엿볼 수 있게 했다. 타케우치 미유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댄스 실력을 뽐냈다.
이날 현장에서 투표를 가장 많이 받아 베네핏 13만 표를 획득한 1등 팀은 'Rollin' Rollin'' 팀. '너에게 닿기를', 'Rumor', '다시 만나', '1000%', 'I AM' 팀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99표를 차지하며 개인 투표 1위에 올랐으나 팀 순위가 4위라 아무런 베네핏을 받지 못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프로듀스48' 3차 순위 발표식에서는 20위 이하의 연습생들이 방출된다. 생존한 20명의 연습생은 오는 31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파이널 무대에 진출한다. 파이널 생방송은 10대 연습생들을 배려해 기존 방송보다 3시간 이른 오후 8시 시작된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속보]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42명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아시아나 채권단, "HDC현산, 이달 말까지 인수 의사 밝혀라"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미, 일자리 '깜짝 증가'…다우지수 3%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