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부선 "이재명 날 정신병자로 만들어…인간 이재명 법정에 세울 것"

기사입력 2018-08-22 14:13 l 최종수정 2018-08-22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강영국 기자
↑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을 법정에 세우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부선은 22일 오후 2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김부선은 이날 “이재명은 들으세요”라며 차분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여기까지 오길 원하지 않았다”면서도 “정식으로 말하려고 왔다. 그동안 나를 어떻게 속였고 내 딸과 나에게 인격살인을 했는지”라고 말했다.
김부선은 이재명이 자신을 정신병자로 만들었다며 “죽을 각오로 하겠다. 인간 김부선이 인간 이재명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6월 5일 6·

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경기도지사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사실이 아니면 교도소로 간다”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을 제기해 논란이 불거졌다.
6월 말 이재명 지사 측은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을 통해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